화웨이, 美포춘 ‘글로벌 500대 기업’ 49위

가 +
가 -

화웨이가 미국의 경제전문지 포춘이 발표하는 ‘글로벌 500대 기업’ 랭킹에서 사상 첫 50위권 내 진입했다.

미국의 경제전문지 포춘(Fortune)이 최근 공개한 ‘2020년 글로벌 500대 기업'(2020 Fortune Global 500)에서 화웨이는 49위로 선정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조사(61위)보다 12계단 상승한 순위다.

포춘은 매년 전 세계 주요 국가의 기업들의 재무제표를 바탕으로 매출액 기준 500대 기업 순위를 발표한다.

화웨이는 2017년 83위를 기록하며 이 조사에서 처음으로 100위권내 안착했다. 이 후 2018년에는 72위, 2019년에는 61위에 이름을 올렸다.

포춘은 본사가 위치한 국가별로 지난해 매출액 순위를 분석한 결과, 사상 처음으로 상위 500대 기업에 든 중국 기업의 수가 미국을 앞지른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올해 순위에 오른 중국 기업 수는 화웨이를 포함 124개로 미국(121개)보다 3곳이 더 많았다.

화웨이는 2019년 기준 매출액이 전년 대비 14% 증가한 1243억달러를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한편 이에 앞서 화웨이는 글로벌 경영컨설팅회사 보스턴컨설팅그룹이 조사한 ‘2020년 세계 50대 혁신기업’ 6위,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가 선정한 ‘세계에서 가장 가치 있는 브랜드’ 93위(85억 달러)에 오른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