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털 수장’ 상반기 연봉공개…한성숙 23억·조수용 5억

게임업계서는 '택진이형'이 133억원을 받으며 '연봉킹' 자릴 지켰다.

가 +
가 -

한성숙 네이버 대표가 올해 상반기 보수로 23억600만원을 수령하며 포털업계에서 가장 높은 보수를 기록했다. 카카오 조수용 공동대표는 5억9300만원을 받아, 상반기 카카오에서 5억원 이상을 받은 임직원에 이름을 올렸다.

14일 공시된 네이버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급여로 6억원, 상여금을 16억9000만원, 기타 근로소득 1600만원 등 상반기 총 23억600만원의 보수를 지급 받았다. 네이버는 “네이버 CEO로 네이버 앱의 단계적 전환, 스마트스토어 리브랜딩 등 회사의 주요 서비스 변화를 성공적으로 이끌고, 창작자 보상 강화를 통해 UGC 및 동영상 서비스의 선순환 구조를 구축한 점 등을 고려해 (상여금을) 지급했다”고 설명했다.

채선주 최고커뮤니케이션책임자(CCO)는 급여 3억8000만원, 상여 17억원 등을 포함해 총 20억9200만원을 수령했다. 최인혁 네이버파이낸셜 대표는 급여 3억8000만원, 상여 16억8000만원 등을 포함해 총 20억7200만원을 지급 받았다.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GIO)는 급여 6억2000만원과 상여 4억7000만원, 기타 근로소득 6800만원을 받아 총 11억5800만원을 받았다.

카카오 등기임원 가운데는 조수용 카카오 공동대표의 보수만 공개됐다. 조수용 카카오 공동대표는 급여 3억7500만원, 상여 2억1800만원으로 상반기 총 5억930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카카오 측은 “대표이사 직책의 역할 범위와 중요도 등을 기준으로 보상위원회 및 관리 규정에 의거해 직책수당을 지급했다”고 설명했다. 여민수 카카오 공동대표와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의 연봉은 5억원 미만이어서 공개되지 않았다.

임지훈 현 카카오 고문 겸 전 카카오 대표는 카카오 주가가 급등한 덕분에 주식매수선택권(스톡옵션) 행사이익을 톡톡히 봤다. 급여 2200만원과 주식매수선택권 행사이익 32억1800만원 등 상반기 총 32억4000만원을 수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밖에도 김병학 전 인공지능(AI) 개발부문 리더, 임선영 전 자문, 이재혁 인프라부문 리더, 강성 전 법무팀 리더 등이 주식매수선택권 행사이익을 포함해 각각 23억9900만원, 19억3400만원, 18억9300만원, 17억4900만원을 지급 받았다.

한편, 게임업계에서는 지난해 상반기 총 62억4800만원을 받았던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가 올해 상반기 2배 이상인 132억9200만원을 수령하며 ‘연봉킹’ 자리를 지켰다. 권영식 넷마블 대표는 급여 및 스톡옵션 행사로 총 20억3600만원을 지급 받았다. 넷마블 창업자인 방준혁 의장은 급여로 6억9000만원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