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vs에픽 전쟁에 뛰어든 MS, “게임 사업 작살나기 싫으면…”

가 +
가 -

마이크로소프트 게임스택 블로그 캡처

애플와 에픽게임즈가 앱스토어 수수료를 두고 으르렁대면서 벌어지는 갈등 양상에 마이크로소프트(MS)가 뛰어들었다고 23일(현지시간) <CNBC> 등 다수 매체가 보도했다.

에픽게임즈는 게임 개발 플랫폼인 언리얼엔진을 선보였는데, 입체 공간을 구현하는 다수의 게임에서 이를 활용하고 있다. 애플은 최근 에픽게임즈와 앱 내부 결제(인앱 구매) 과정에서 애플에 30% 수수료를 납부하지 않는 직접 결제를 도입을 두고 갈등을 벌이다, 언리얼엔진을 탑재한 게임 앱을 앱스토어에서 전면 퇴출하는 방안을 거론한 바 있다.

이에 대해 MS는 “만일 언리얼엔진이 iOS나 맥OS에서 지원되지 않을 경우, MS는 소비자에게 게임 서비스를 원활히 제공하기 어려우며 다른 게임 개발 엔진이 등장할 때까지 곤란한 상황을 겪을 것”이라는 반응을 내놨다. 게임 개발자에게 있어 치명적인 조치라는 설명이다.

언뜻 보면 애플이 강하게 압박할 수 있는 카드가 될 수 있지만, 한편으로는 애플 역시 앱스토어의 주요 수익원이 되는 게임 앱 관련 사업 매출에 큰 타격이 될 수 있다는 점으로도 이어질 수 있다.

또 퇴출 조치가 공정 경쟁을 저해하는 결과로 이어지면서 당국으로부터 과징금이 부과될 수도 있는 상황이다. 자칫 MS를 비롯해 게임 산업을 전개하는 사업자를 모두 적으로 돌릴 수도 있다.

원론적인 입장을 반복 중인 애플은 이번 MS의 반응에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고 <CNBC>는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