틱톡, 벼랑 끝에서 美 정부 고소…“퇴출은 부당”

가 +
가 -

미국 시장에서 퇴출 위기에 놓인 중국의 짧은 동영상 공유 앱 틱톡이 법적 대응에 나섰다.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외신에 따르면 24일(현지시간) 틱톡은 캘리포니아 중앙법원에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행정명령을 취소해달라고 청구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6일 안보 위협을 이유로 틱톡의 모회사인 바이트댄스와의 거래를 금지하고 틱톡의 미국 사업을 90일 이내에 매각하라는 내용의 행정명령을 내렸다. 이후 마이크로소프트(MS)와 오라클, 트위터는 틱톡 인수를 위한 협상에 나서고 있다.

틱톡은 소장에서 “어떤 통보나 소명기회도 없이 틱톡을 금지하는 행정명령은 수정헌법 5조 위반”이라고 주장했다. 수정 헌법 제5조에는 적법한 절차에 의하지 아니하고는 생명이나 자유, 또는 재산이 박탈당해선 안 된다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

미국은 중국 바이트댄스 자회사인 틱톡이 미국인의 개인 정보를 중국 당국에 넘길 수 있다며 틱톡 사용금지를 추진해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대통령이 거래와 교역을 차단할 수 있는 ‘국제긴급경제권한법(IEEPA)’을 틱톡 금지의 근거로 들었으나, 틱톡 측은 자신들의 의견을 청취하는 등 적법한 절차를 거치지 않았기 때문에 위헌이라는 입장이다.

또한 틱톡은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들이 국가 안보에 위협이 된다고 규정한 것에 대해서도 이의를 제기했다. 틱톡은 “미국 사용자들의 개인정보를 보호하기 위해 데이터를 미국 및 싱가포르 등에 저장하고 소프트웨어 장벽을 세우는 등 특별한 조치를 취했다”고 반박했다.

백악관은 틱톡의 이날 소송 제기와 관련해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한편 약 1억명의 미국 이용자를 가진 틱톡은 올해 1분기 기준으로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이 다운로드 받은 앱에 오르는 등 큰 인기를 끌고 있지만 트럼프 정부의 퇴출 조치로 곤경에 처한 상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