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콘루프, 국내 첫 금융권 DID 서비스 ‘쯩’ 개시

가 +
가 -

오늘부터 금융권에 블록체인 기반 분산신원(DID)가 본격적으로 상용화된다. 국내 블록체인 전문기업 아이콘루프는 ‘마이아이디(MyID)’ 기반의 DID 서비스 ‘쯩’으로 신한은행 실명인증 발급을 시작했다고 26일 밝혔다.

쯩 실명인증은 신한은행이 금융실명법 가이드라인에 따라 휴대폰 본인인증, 신분증 촬영, 계좌 소유 인증을 거쳐 사용자의 신원을 검증한 후 발급하며, 타기관에 제출할 때는 앞선 절차에 대한 반복 없이 지문만 확인한다. 정부의 혁신금융서비스 규제 특례가 적용됐다. 신원정보의 위변조 여부는 블록체인으로 검증한다.

쯩에 적용된 DID 기술은 은행 등 신뢰할 수 있는 기관을 통해 인증된 신원정보를 사용자 휴대폰에 암호화해 저장했다가 필요 시 본인이 직접 개인정보를 선택해 제출할 수 있도록 한다. DID는 기존 시스템이 불필요한 개인정보까지 직접 서버에 저장해 생기는 해킹/유출 문제 등에서 자유롭다. 또 개인정보의 주권이 사용자에게 돌아온다는 점에서 데이터 경제 시대의 중요 개념 중 하나로 인식되고 있다.

쯩 실명인증은 로그인 수단 변경 시 신원확인을 시작으로, 모바일 OTP 발급, 비밀번호 변경, 고객확인(KYC) 등 신한 쏠(SOL)의 다양한 비대면 실명확인 업무에 적용될 예정이다. 신한카드, 신한금융투자, 신한생명, 오렌지라이프, 제주은행 등 여러 신한금융지주 계열사도 본 서비스의 연내 도입을 검토 중이다. 또 NH농협은행, IBK기업은행도 쯩 실명인증 서비스를 연내 오픈할 예정이다.

김종협 아이콘루프 대표는 “신한은행과의 이번 실명인증 발급은 금융권에 사용되는 DID 서비스의 국내 최초 상용화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향후 범금융권을 넘어 보다 많은 사용자들이 DID 기술의 편의를 경험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장현기 신한은행 디지털R&D센터 본부장은 “DID는 향후 확산될 디지털ID 생태계의 진입점이 될 것”이라며 “DID는 개인의 신원정보뿐 아니라 데이터의 관리 및 거래까지 아우르는 플랫폼으로 발전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아이콘루프는 다양한 분야의 77개 파트너로 구성된 ‘마이아이디 얼라이언스’와 협력해 방문인증, 자격인증 등 다양한 형태의 신원인증 분야로 쯩 서비스를 확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