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넥신 방문한 최기영 장관 “코로나 치료제·백신 개발 총력 지원”

가 +
가 -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코로나19 백신을 개발하고 있는 제넥신을 방문해 국내 백신개발 연구현장을 확인하고, 관련 국내업체의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 개발 지원에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제넥신은 지난 21일 정부가 개최한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범정부 지원위원회’ 5차 회의에서 진원생명과학, SK바이오사이언스와 임상 시험 지원 대상 기업으로 선정됐다.

27일 최 장관은 제넥신 등 국내 바이오 기업들이 입주해 있는 코리아바이오파크에서 국내 치료제‧백신 기업, 연구기관이 참여하는 현장간담회를 개최했다.

간담회는 그 동안 국내 치료제‧백신 기업들이 필요로 하는 연구개발 서비스 지원이 신속하게 이루어지고 있는지를 점검하고 코로나19 치료제 및 백신의 개발을 가속화하기 위해 기업들의 현장목소리를 연구개발 지원에 반영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간담회에 앞서, 최기영 장관은 코로나19 백신을 개발하고 있는 제넥신을 방문하여 국내 백신개발 연구현장을 들여다 봤다.

범정부 차원의 국산 코로나19 백신 및 치료제 개발 지원 의지 확인

과기정통부에서는 ‘코로나19 대응 연구개발지원협의체를 구성하여 국내 치료제‧백신 기업들이 코로나19 치료제 및 백신개발에 필요한 연구개발 서비스를 신속하게 제공하고 있다. 지원협의체는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범정부 지원위원회 산하의 기업 애로사항 해소 지원센터와 연계하여 운영 중이다.

지난 4월 구성된 지원협의체는 생명공학연구원, 화학연구원, 안전성평가연구소 등 정부출연연구기관을 중심으로 약효분석, 독성평가, 동물모델 실험 등 기업들이 필요로 하는 연구개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현재까지 국내 치료제‧백신 기업의 수요에 대응하여 영장류 실험을 통한 치료제 및 백신 효능 검증 등 700여건의 연구개발 서비스를 지원했다.

특히, 영장류 감염모델에 이어 햄스터, 마우스 등 소 동물 감염모델 개발이 완료되어 9월부터 기업들의 연구개발 지원이 활발히 이루어지고 치료제 및 백신의 안전성 평가 서비스도 본격 지원될 예정이다.

코로나19 DNA 백신을 개발 중인 제넥신

최기영 장관이 방문한 제넥신은 코로나19 DNA 백신을 개발하고 있으며 개발과정에 필요한 독성평가(안전성평가연구소) 및 영장류 동물모델 실험(생명공학연구원)을 정부출연연구기관과 협력하여 수행하고 있다.

제넥신은 대학의 우수 연구를 지원하는 선도연구센터(SRC, Science Research Center)의 하나인 포스텍 생리분자과학연구센터를 통해 개발한 연구개발 성과를 기반으로 창업된 대표적 국내 바이오 기업이다.

최 장관은 “최근 코로나19의 국내 확산이 급속하게 진행됨에 따라 국민들의 우려가 매우 커지고 있으며, 국민들은 국내 기업들의 백신․치료제가 개발되기를 애타게 기다리고 있다”라고 말했다.

또한 최 장관은 “연구진의 노력을 통해 국산 코로나19 백신이 개발되고, 향후 발생 가능한 질병에 적용할 수 있는 개발 플랫폼이 확보되기를 바란다”면서 “과기정통부는 코로나19 치료제, 백신 개발이 성공적으로 이루어질 수 있도록 연구개발 및 연구인프라 지원을 지속적으로 강화해나가겠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