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VR·AR 글로벌 동맹 만든다

퀄컴 등 6개국 7개 사업자 동맹

가 +
가 -

LG유플러스가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등을 포함한 확장현실(XR, eXtended Reality) 콘텐츠 글로벌 동맹을 만든다. 미국 반도체 업체 퀄컴을 비롯해 6개국 7개 사업자가 참여하는 이번 동맹체는 XR 콘텐츠 공동 제작 및 생태계 조성에 나선다.

LG유플러스는 1일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고 ‘XR 얼라이언스(Global XR Content Telco Alliance)’를 창립하고, 자사가 첫 의장사 격인 ‘퍼실리테이터(Facilitator)’를 맡는다고 밝혔다.

이번 연합체에는 퀄컴, 캐나다·일본·중국의 이동통신사 벨 캐나다·KDDI·차이나텔레콤 등이 참여한다. 또 캐나다 몬트리올에 본사를 둔 실감 콘텐츠 제작사 ‘펠릭스 앤 폴 스튜디오’, 프랑스 파리에 본사를 둔 글로벌 콘텐츠 제작업체 ‘아틀라스 V’ 등 콘텐츠 제작 스튜디오들도 파트너사로 참여한다.

(왼쪽부터) 신중경 LG유플러스 VR콘텐츠팀장, 김준형 5G서비스그룹장·상무, 이상민 FC부문장·부사장, 최윤호 AR/VR서비스담당·상무

이날 이상민 LG유플러스 FC부문장·부사장은 “현재 LG유플러스는 AR 2500편, VR 2300편의 고품질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는데 이런 성과에 5G 서비스를 준비하는 여러 통신사가 주목했다”라며 “지속 생산할 수 있는 구조를 만들기 위해 글로벌 통신사 및 제작사와 의기투합해 글로벌 XR 얼라이언스를 만들었고, XR 기반 사업 기회를 발굴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공동 콘텐츠 제작을 통한 비용 효율화

XR 얼라이언스의 가장 큰 목적은 공동 콘텐츠 투자 및 제작이다. 이를 통해 막대한 비용이 드는 고품질 XR 콘텐츠를 효율적으로 제작하고, 나아가 양질의 콘텐츠로 수익성을 개선하는 선순환 환경을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매월 1회 정기 회의를 통해 제작·제공할 콘텐츠를 선정하고 투자를 진행하거나 사전 저작권을 확보할 콘텐츠를 결정하면 파트너사들이 제작에 들어가는 방식이다.

김준형 LG유플러스 5G서비스그룹장·상무는 “고객들이 원하는 콘텐츠를 만들어나가는 과정에서 생태계가 더 활성화되고 산업 전반에도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진행할 예정이며, 앞으로 더 많은 파트너사들이 들어오면서 제안을 받아 새로운 콘텐츠를 만들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첫 번째 프로젝트는 국제 우주 정거장 ‘ISS’에서 촬영한 ‘스페이스 익스플로러:더 ISS 익스피리언스’다. VR 영상으로 제작되는 이 콘텐츠는 미국항공우주국(NASA)과의 협력을 통해 펠릭스 앤 폴 스튜디오와 미국의 타임 스튜디오에서 제작한다. 실제 우주에서 촬영한 우주 유영의 모습을 담아낼 예정이다. 오는 11월 순차적으로 공개할 계획이며, 약 25분 총 4개 에피소드로 구성됐다.

XR 얼라이언스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공연, 스포츠 스타의 다큐멘터리 등 다양한 분야의 실감형 콘텐츠를 제작할 계획이다. 또 VR, AR 콘텐츠뿐만 아니라 두 가지 이상의 기술을 동시에 구현하거나 신기술을 융합한 새로운 시도에도 나선다.

제작된 콘텐츠는 각 회원사가 보유한 미디어 플랫폼을 통해 제공된다. LG유플러스는 ‘U+VR·AR’ 등을 통해 콘텐츠를 선보일 예정이다.

지속적인 동맹 확대로 몸집 키운다

XR 얼라이언스는 지속해서 몸집 키우기에 나선다. 다양한 국가의 이동통신사들을 회원사로, 제작사들은 파트너사로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LG유플러스는 현재 아시아 및 북미, 유럽 지역의 이통사와 논의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또 퀄컴과 같은 생태계 구성원도 늘려 세계 최대 5G 콘텐츠 동맹체로 키워나갈 방침이다.

화상회의 방식으로 진행된 ‘XR 얼라이언스’ 출범식

이날 출범식 화상회의에 참석한 브라이언 보겔상 퀄컴 테크놀로지 제품 관리 시니어 디렉터는 “5G 시대에 들어서며 세계의 연결 및 소통 방법에 혁신이 일어나고, 그 속도는 가속화되고 있다”라며 “XR 얼라이언스 창립 멤버로서 세계적 수준의 사업자 및 콘텐츠 회원사와 협업을 통해 5G의 잠재력을 최대한 실현하고, 퀄컴 스냅드래곤 XR 플랫폼을 기반으로 하는 5G XR 기기가 선보일 몰입도 높은 프리미엄 기능을 통해 콘텐츠 생태계를 촉진할 수 있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김준형 상무는 “국내 콘텐츠 제작사들과는 이번 동맹체와 관계없이 이미 많은 협업을 진행 중이며, 조만간 큰 메이저 스튜디오들과의 제휴를 통한 콘텐츠 제공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콘텐츠 동맹체 외에도) 하드웨어와 관련된 협력도 조만간 보여드릴 수 있을 거 같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