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업툴’ 잔디, 140억 시리즈 B 투자 유치

"아시아의 슬랙 만들 것"

가 +
가 -

협업툴 잔디(JANDI) 개발사 토스랩이 140억원의 시리즈B 투자를 유치했다고 2일 밝혔다. 코로나19로 투자 시장이 위축된 상황에서도, 국내 협업툴 스타트업 중 유일하게 누적 투자금 270억원을 달성했다.

사외이사 대거 합류…글로벌 확장 노린다

이번 투자는 소프트뱅크벤처스 주도로 이뤄졌다. SV인베스트먼트, 에이티넘 인베스트먼트, 머스트자산운용, 스파크랩스, 신한캐피탈, 티인베스트먼트 등이 참여했다. 투자를 주도한 소프트뱅크벤처스 이준표 대표는 “최근 코로나 등의 외부 환경 변화로 생산성 툴 수요가 국내외에서 폭발적으로 증가했다”며 “이 기회를 놓치지 않고 잔디가 아시아의 슬랙으로 크게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투자와 함께 티몬 창업자 신현성 의장을 필두로 이준표 소프트뱅크벤처스 대표와 강준열 전 카카오CSO(최고서비스총괄, 부사장), 이준효 SBI인베스트먼트 대표를 사외이사로 선임했다. 이를 계기로 아시아 시장 공략에 적극 나선다는 계획이다. 센드버드 창업자 김동신 대표, 베스핀글로벌 창업자 이한주 대표 등 국내외 SaaS 전문가들이 자문단으로 합류해 잔디 글로벌 사업 확장에 힘을 보탤 예정이다. 신현성 의장은 “신규 이사진의 풍부한 사업 확장 경험과 글로벌 네트워크는 잔디가 아시아 대표 B2B SaaS로 도약하는데 단단한 초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토스랩은 2014년 설립된 스타트업으로, 업무용 협업툴 잔디를 개발했다. 3년 연속 매출 100% 이상 성장 기록을 세우며 구글플레이 기준 국내 협업툴 앱 중 가장 많은 다운로드 수를 기록했다. 최근 코로나로 촉발된 원격근무의 증가로 LG CNS, CJ, 넥센타이어 등 국내 중견・대기업까지 적용 범위를 확장해 나가는 중이다. 해외에도 진출해 대만에서는 협업툴 1위를 차지했으며, 각 문화권에 맞는 현지화 전략을 통해 일본・베트남・말레이시아 등 60여개 국가 20만개팀이 이 서비스를 활용하고 있다.

토스랩 김대현 대표는 “잔디가 아시아 대표 협업툴로 자리잡는데 한발 더 다가섰다”며 “전 직무 대규모 인재 채용에 박차를 가하여 서비스 개발과 마케팅 세일즈를 고도화할 예정”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