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랩스·알가팜텍, ‘미래농업’ 위해 맞손

가 +
가 -

(왼쪽부터) 알가팜텍 조한목 대표, 그린랩스 신상훈 대표

데이터농업 스타트업 그린랩스가 국내 식물공장 기업인 알가팜텍과 ‘식물공장 및 스마트팜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그린랩스는 클라우드 기반의 2세대 스마트팜 서비스 ‘팜모닝’을 농가에 제공하는 기업이다. 농장환경을 원격 제어하는 복합 환경 제어 기술과 데이터 기반의 인공지능 농법을 통해 균일한 품질의 농작물 재배를 돕고 있다. 스마트팜 구축을 위한 IoT기기 설치는 물론 스마트폰으로 농장을 원격 제어할 수 있는 앱, 웹용 소프트웨어를 함께 제공한다.

알가팜텍은 완전제어형 인공재배 스마트팜을 제공하는 식물공장 기업으로, 기후변화와 관계없이 사계절 안정적으로 농산물을 생산 및 공급하고 있다. 특히 초밀식재배 기술(UHDC)을 통해 기존 식물공장 보다 단위면적당 약 3배 이상의 생산성을 내는 고효율의 식물공장을 개발, 운영하고 있다. 최근 알가팜텍은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및 디에이치 시리즈의 단지 자체 소비형 식물공장인 ‘H클린팜(H-Clean Farm)’의 시설 공급업체로 선정된 바 있다.

이번 MOU체결을 통해 그린랩스와 알가팜텍은 수직형 식물공장 시설과 클라우드 기반의 빅데이터를 활용한 스마트팜 통합제어 솔루션의 연구개발 및 사업수주를 위한 협력을 추진한다. 양사는 인공지능 식물공장·스마트팜 소프트웨어와 이를 활용한 식물공장 제어 및 운영솔루션 기술개발, 고수익형 식물공장 시설 고도화를 위한 기술개발에 협력할 예정이다.

그린랩스 신상훈 대표는 “전 세계적으로 이상기후, 자연재해 등으로 인해 식량안보에 대한 중요성이 커지는 가운데 스마트팜이 식량문제 해결을 위한 대안으로 주목받고 있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국내 식물공장의 스마트팜 고도화에 기여하고 기술개발 및 협력사업을 통해 양사가 좋은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설명했다.

알가팜텍 조한목 대표는 “미래농업은 스마트팜과 식물공장 두가지로 나뉘는데, 스마트팜이 빅데이터와 IoT를 통해 농작물이 자라는 환경을 제어할 수 있도록 인공화한 것이라면, 식물공장은 자연이 그동안 제공해준 재배환경 자체를 인공화한 것으로 이 두가지 영역을 융합하는 것은 매우 중요한 일”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