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LG전자, 협업 위한 전세계 통신망 ‘손질’..LG에릭슨이 구축

2010.10.13

전세계 기업들이 본사와 각 해외 법인간 신속한 협업을 위해 막대한 투자를 단행하고 있는 가운데 LG전자도 본격적인 대규모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LG전자는 LG-에릭슨을 통해 여의도 트윈타워와 LG전자 본사와 전세계 80여 해외법인간 통합 커뮤니케이션(UC), 유무선통합(FMC) 환경을 구축한다. 이번 프로젝트는 총 3만 회선이 구축되는 국내 최대 규모의 기업 통신망 구축 사업이다.

LG전자 Global General Procurement팀 엄재웅 상무는 “물리적으로 먼 거리에 있는 해외 법인 오피스와의 긴밀한 협업을 진행하기 위해서는 시간과 장소에 관계 없이 업무 일관성을 유지할 수 있는 업무 환경이 필요하다”며 “LG-에릭슨의 ‘iPECS’ 솔루션 도입으로 인해 해외 법인 직원들의 업무 연속성 보장은 물론 견고한 커뮤니케이션 채널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최첨단 IT 중심의 건물’을 모토로 리모델링이 진행중인 트윈타워는 향후 통합 커뮤니케이션(UC)과 유무선통합(FMC)환경 구축에 필요한 안정적인 인프라를 구축하게 된다. 또한, LG전자 해외 법인은 전체 법인의 통신솔루션을 하나의 시스템으로 통합, 기존에 각 법인 별로 서로 다른 통신 장비를 사용함으로써 발생되는 통합 관리의 어려움과 통신비용에 대한 부담을 해소하게 될 전망이다.

LG-에릭슨 엔터프라이즈 사업부장 안종대 상무(사진)는 “이번 프로젝트는 트윈타워와 각 해외 법인에 구축된 기존 시스템에 가장 적합한 맞춤솔루션을 제공하게 된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며 “이번 프로젝트를 발판으로 향후 다양한 산업 군의 고객들에게 업무 효율성을 한층 높일 수 있는 맞춤형 솔루션을 제공하는데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LG-에릭슨은 LG트윈타워에 IP교환기 ‘iPECS-CM’과 약 1만대 규모의 IP폰 ‘IP 8000 시리즈’를 공급하고, LG전자 해외법인에는 업무 서비스의 안정화를 위해 아시아, 미주, 중국, 유럽 네 곳의 주요 법인에 메인 서버 역할을 하게 될 ‘iPECS-CM’ 1대씩을 설치할 예정이다.

특히 해외 각 법인에는 LG-에릭슨 중소형 교환기 ‘iPECS-LIK’를 구축해 전체 법인 시스템에 ‘로컬 서바이버빌리티(local survivability)’ 기능을 구현한다.

로컬 서바이버빌리티(Local Survivability)는 메인서버 서비스 장애 시 각 본부에 설치된 로컬서버가 작동되어 통신환경을 유지하는 기능이다

이렇게 되면 평상시엔 대륙별 메인 콜서버만 운영되다가 망 장애시에는 각 지점에 구축된 iPECS-LIK가 작동해 네트워크의 효율성을 확보하는 한편, 끊김 없는 업무의 연속성을 보장할 수 있게 된다.

또한 통신 네트워크 상의 모든 솔루션을 NMS(Network Management Solution)를 통해 통합 관리, 운영함으로써 운영 편의성도 확보하게 된다.

eyeball@bloter.net

오랫동안 현장 소식을 전하고 싶은 소박한 꿈을 꿉니다. 현장에서 만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