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더 연봉 1억? 잘못된 계산…’안전배달료’ 도입해야”

"안전 위해선 기본 배달료 4000원이 적절"

가 +
가 -

코로나 사태 장기화로 배달주문이 폭주하면서 배달원들이 ‘억대 연봉’을 벌고 있다는 보도가 잇따르자, 일부 라이더들이 “사실과 다르다”며 반박하고 나섰다. 전반적인 배달료가 높아지고 있는 게 아니라, 특정 업체들의 ‘프로모션’ 경쟁에 따른 착시효과라는 주장이다. 이들은 지속가능한 배달 생태계를 만들려면 ‘안전배달료’를 도입해야 한다고 말한다. 3일 라이더유니온은 ‘배달라이더 연봉 1억? 진실은 이렇다’라는 주제로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라이더유니온 “배달 공짜 아냐…안전 위해선 기본 배달료 높여야”

이 자리에서 박정훈 라이더유니온 위원장은 “고수익을 강조하는 보도는 라이더들을 위험하게 만든다. 코로나 사태 이후 배달에 진출한 라이더들도 있는데, 배달업은 시작하고 6개월 내에 사고가 나는 경우가 많다”며 “자신도 고수익을 올리겠다는 생각으로 무리를 하고 장시간 노동을 하다 사고가 날 수 있다”고 말했다.

‘억대연봉’ 보도는 과장된 내용이라고도 강조했다. 이날 라이더유니온이 공개한 쿠팡이츠 라이더 상위 5명(강남구·서초구·송파구 기준)의 수익 내역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기준 강남구에서 많은 수익을 올린 1위는 약 58만원(64건), 5위가 46만원(46건) 수준이다. 쿠팡이츠에 접속하는 3만3000명 가운데 상위 15명 정도의 수익을 두고 연봉이 1억원이라 표현하는 것은 무리가 있다고 이들은 비판했다. 또, 기본 배달료에 주말・우천 할증을 더해 나온 하루 수익을 기준으로 단순 계산해 연봉을 추산하는 것은 옳지 않다는 주장이다.

특수고용노동자에 속하는 라이더들은 근로기준법강 노동자가 아니기 때문에 야간·연장·휴일수당이나 퇴직금을 받을 수 없고, 오토바이 유지 비용도 개인이 부담한다는 점도 고려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 위원장은 “일부 지역에서는 배달료로 2300원을 지급하고 있다. 지금의 배달료는 상한선, 하한선 기준이 없고 산업구조 자체도 복잡하고 불투명한 데다가 규제가 없다는 게 문제”라고 말했다. 이어 “배달은 공짜가 아니다. 라이더를 직고용하던 때는 음식값에 배달료가 녹아 있었고, 지금은 배달을 외주화하면서 보이지 않던 배달료가 가시화된 것뿐”이라고 말했다.

라이더유니온은 장기적인 해결책으로 기본 배달료를 4000원으로 인상하는 ‘안전배달료’ 도입을 주장하고 있다. 안전배달료는 안전운행이 가능한 수준의 배달료를 말한다. 교통신호를 준수하면서, 시간당 4건 배달로 버는 돈이 최소한 주휴수당을 포함한 최저임금보다는 많이 받을 수 있게 올라야 한다는 주장이다. 구교현 라이더유니온 기획팀장은 “현재 배달료 구조는 낮은 기본 배달료에 프로모션(추가금)이 붙었다 안 붙었다 하는 불안정한 구조다. 기본 배달료를 안전운행 가능한 수준까지 올려야 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하반기 내로 안전배달료를 비롯해 산업재해보험, 오토바이 유지비 등 배달산업 관련 규제를 종합적으로 담은 ‘라이더 안전보장법’을 준비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