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마리오 35주년, AR 기반 현실 ‘마리오카트’ 나온다

2020.09.04

증강현실(AR) 기반 ‘마리오 카트’가 나온다. 실제 RC카와 게임을 연동해 즐기는 방식으로 가상의 코스와 아이템이 집 안에 구현된다.

닌텐도는 3일(현지시간) 자사 대표 IP ‘슈퍼 마리오’ 35주년을 기념해 AR 레이싱 게임 ‘마리오 카트 라이브 홈 서킷’을 공개했다. 카메라가 부착된 RC카를 ‘닌텐도 스위치’와 연동해 현실에서 레이싱 코스를 구성하고 ‘마리오 카트’를 즐길 수 있다.

현실의 카트는 게임 속 레이싱 상황에 영향을 받아 움직인다. 게임 속 버섯 아이템을 먹으면 빠르게 움직이고, 특정 아이템에 맞으면 멈춘다. 카메라가 인식하는 실물 게이트를 이용자가 집 안에 자유롭게 배치하면 해당 구간이 게임 속 레이싱 코스가 된다.

최대 4명의 멀티플레이를 지원하며, 이용자 모두 닌텐도 스위치와 해당 제품이 필요하다.

마리오 카트 라이브 홈 서킷은 마리오와 루이지 두 가지 캐릭터로 나온다. 미국 및 일본 등에는 10월 16일 출시되며, 국내에는 연내 한글화 발매될 예정이다. 가격은 10만9800원이다.

spirittiger@bloter.net

사랑과 정의의 이름으로 기술을 바라봅니다. 디바이스와 게임, 인공지능, 가상현실 등을 다룹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