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가장 많이 쓴 SNS는 ‘네이버 밴드’

가 +
가 -

국내 소셜미디어 이용률이 87%를 기록, 전세계 3위를 차지했다. 특히 소셜미디어 가운데서는 네이버 ‘밴드’ 이용이 가장 활발한 것으로 나타났다.

7일 KT경제경영연구소와 디지털렙 DMC미디어의 ‘소셜미디어 현황 및 전망’에 따르면 모바일인덱스가 올해 6월 기준 국내 안드로이드 운영체제를 대상으로 조사한 국내 소셜미디어의 월간활성이용자수(MAU)는 밴드가 1692만명으로 가장 많았다. 인스타그램(1149만명), 카카오스토리(996만명), 페이스북(985만명), 네이버 카페(510만명), 틱톡(294만명)이 뒤를 이었다.

누가 밴드를 쓰나

연령대별로 많이 이용하는 플랫폼이 다르게 나타났다. 10대는 페이스북(221만명), 인스타그램(191만명), 트위터(86만명)을 주로 사용했다. 전 연령대 가운데 트위터가 상위권에 든 것은 10대가 유일했다. 2030대는 인스타그램을, 4050대는 밴드를 1위로 꼽았다.

이번 조사에서는 밴드의 존재감이 두드러졌다. 10대를 제외하고는 모든 세대가 밴드를 활발하게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대는 2위인 페이스북(386만명)에 이어 밴드(178만명)를 많이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30대에서는 2위(319만명)를 차지하면서 페이스북(268만명)을 제쳤다. 4050대는 500만명 이상이 밴드를 이용했다. 2위인 카카오스토리는 약 300만명대로 큰 격차를 보였다. 폐쇄형 SNS인 밴드의 이용자수가 높게 나오는 이유는 모임·동호회 활동에 유용하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이용시간에서는 순위가 뒤바뀌었다. 1분기 국내 소셜미디어의 1인당 월평균 이용시간은 트위터가 594분으로 가장 길었고 이어 페이스북 567분, 인스타그램 441분으로 나타났다. 특히 트위터는 작년 4분기 대비 8.8% 성장했다.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도 각각 직전 분기 대비 4.1%, 8.0% 증가했다.

전세계적으로는 페이스북 MAU가 24억9800만명으로 가장 많았다. 유튜브(20억명), 왓츠앱(20억명), 페이스북 메신저(13억명), 위챗(11억6500만명), 인스타그램(10억명)이 뒤를 이었다. 이 가운데 왓츠앱, 페이스북 메신저, 인스타그램은 페이스북 산하 플랫폼으로 페이스북의 위상을 드러냈다. 다만, 국내서는 인스타그램 MAU가 페이스북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국내 소셜미디어 이용자 수는 오름세를 지속적으로 유지하고 있다. 닐슨 코리안클릭 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3월 기준 국내 소셜미디어 이용자는 전년동기 대비 15.2% 증가한 3550만명이었다. 모바일 소셜미디어 이용자가 31% 급증한 것이 영향을 미쳤다. 컨설팅업체 위아소셜 조사 결과 국내 소셜미디어 이용률은 87%로 세계 평균(49%)의 약 1.8배를 기록 중이다. 국가별 순위로는 아랍에미리트(99%)와 대만(88%)에 이어 세계 3위를 차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