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M 새 아키텍쳐, 스토리지 내 연산 가능해진다

가 +
가 -

반도체 설계 회사인 ARM이 새 코어텍스 아키텍쳐 ‘Cortex-R82’를 선보였다./사진=ARM

세계 최대 반도체 설계 회사인 ARM이 새 코어텍스 아키텍쳐 ‘Cortex-R82’를 선보였다. 실시간 데이터 처리에 강점을 지닌 ‘R’ CPU에 64비트와 리눅스 연산 스토리지를 도입해 클라우드 시장 혁신을 일으킨다는 게 ARM의 설명이다.

기존의 스토리지 컨트롤러가 데이터 저장과 엑세스만 수행한다면, R82는 데이터를 수집하면 서 동시에 MMU(메모리 관리 유닛) 옵션을 통해 스토리지 내에서 연산이 가능하다. 데이터 수집과 동시에 처리를 병렬적으로 할 수 있고, 이에 데이터를 스토리지에서 서버로 옮기는 절차가 생략되면서 자연스럽게 지연이 줄고 보안도 강화된다.

이밖에도 인터넷 공간에서 올라오는 비디오 파일을 스트리밍하기 위한 트랜스코딩-인코딩 효율화, 머신러닝 측면에서 스토리지 내 데이터 분석 등도 가능해진다. 연산 스토리지가 구현되면서 작업 시간이 최대 절반 수준으로 단축된다고 클라우드 사업자들은 보고 있다.

예컨대 항공기에서 발생하는 데이터를 담은 스토리지는 착륙 시마다 꺼내져 서버로 전달하고 문제를 확인하는 사후 절차를 거친다. 그런데 연산스토리지가 사용되면 이 스토리지 내에서 프로세싱이 시작돼 착륙 직후 에러 등을 파악하고 리포트를 보낼 수 있다.

64비트 기반 CPU라는 점도 주목할 부분이다. 데이터 처리 폭이 더 광범위해지면서 기존 32비트 아키텍쳐에 비해 용량이 큰 메모리 장치에 더 빠르게 접근할 수 있게 됐다. ARM측은 R82가 기존 R 아키텍쳐에 비해 성능이 최대 2배 이상 개선됐다고 설명했다.

시장조사업체 IDC에 따르면 2025년에는 79제타바이트(zettabytes) 이상의 IoT 데이터가 존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빠르게 데이터를 처리하고 그 안에서 유의미한 정보를 끄집어내는 역량이 필요해진다는 점에서 R82가 효율적으로 작동할 것으로 보인다.

8일 온라인으로 열린 국내 기자간담회에서 ARM의 컴퓨테이셔널 스토리지 솔루션 담당자인 닐 워드뮬러(Neil Werdmuller) 디렉터는 “ARM은 최저 지연과 최고 성능이 확보돼야 하는 실시간 프로세서에 대응해왔다”라며 “코어텍스-R82는 기업들이 효율적이고 안전하게 인사이트를 창출하고 향후 IoT 시장 전개에서 최대한의 가치를 이끌어내도록 지원할 것”이라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