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애플·MS 등 기술주 약세 지속…뉴욕 증시 하락

가 +
가 -

미국의 기술주가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8일(현지시간) 미국 증시는 기술주 약세 속에서 하락 마감했다. 대표적인 기술주 테슬라가 21% 이상 급락했고, 신제품 공개를 알린 애플 또한 6.7% 하락했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거래일보다 632.42포인트(2.25%) 내린 2만7500.89에,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95.12포인트(2.78%) 내린 3331.84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465.44포인트(4.11%) 하락한 1만847.69에 장을 마감했다.

업계는 이러한 하락 원인으로 기술주의 조정과 미중 갈등을 꼽고 있다. 테슬라를 비롯해 애플, 아마존, 페이스북, 마이크로소프트, 알파벳(구글 모회사) 등 대표적 기술주가 전부 하락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5.4% 하락했고, 아마존과 페이스북은 각각 4% 이상 떨러졌다.

특히 코로나19 사태로 호황을 누리던 아마존, 페이스북, 줌 등의 주가 하락은 백신 개발 가능성과 함께 조정 받는 모양새다. 코로나19로 인한 봉쇄조치가 다소 완화되면서 기술에 대한 의존도가 줄어들고 있는 것이다.

이들 주요 기술주의 불안으로 미국의 3대 지수는 연일 하락세다. 기술주는 4.59% 하락했고, S&P 500 지수의 11개 섹션이 떨어졌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가 주도하고 있는 미중 갈등도 증시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중국에 대한 높은 관세 부과와 디커플링 가능성 시사도 미중 갈등을 고조시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