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앱’ 대열 합류한 당근마켓, 월사용자수 1000만 돌파

가 +
가 -

9일 당근마켓은 월간활성이용자수(MAU) 1000만명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국민앱’ 대열에 합류하게 된 당근마켓은 이용자 기반을 바탕으로 국내 최대 지역생활 커뮤니티 서비스로 외연을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당’신 ‘근’처의 마켓이란 의미를 담은 당근마켓은 이웃간 중고거래를 지원하는 지역 기반 커뮤니티 서비스다. 거주 지역 GPS 인증을 기반으로 같은 동네에 거주하는 이웃간의 연결을 돕고 있다. 2015년 7월 판교 지역을 시작으로 2018년 1월 전국으로 서비스를 확장했다. 2020년 9월 현재 월 이용자수 1000만명, 누적 다운로드 수 2000만건을 달성했다. 1년새 3배 가까이 폭발적인 성장을 이룬 것으로, 전국 6577개 지역에서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당근마켓에 따르면 이용자들은 월 평균 24회, 하루 약 20분 동안 이 앱을 사용하고 있다.

중고거래 말고 지역 커뮤니티 내세운 이유

당근마켓은 1000만 사용자 돌파를 기점으로 지역 내 사람과 사람을 연결하는 ▲‘동네생활’ 서비스를 전국으로 확대 오픈하고, 동네 상권 소상공인과 주민들을 연결하는 ▲‘내근처’ 서비스를 새롭게 선보이며 지역생활 커뮤니티 서비스 강화에 힘을 싣는다. 또한 ▲앱 카테고리를 기존 ‘쇼핑’에서 ‘소셜’로 변경하며 ‘연결’에 초점을 둔 서비스 고도화에 본격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동네생활’은 같은 동네에 거주하는 이웃끼리 유용한 지역 정보 소식을 나누고, 소소한 일상을 공유하며 따뜻한 정을 나누는 온라인 소통의 장이다. ‘동네생활’에는 크게 ‘우리동네질문’, ‘동네분실센터’ 그리고 관심사 별 게시판으로 나뉜다. 앞서 수도권 지역을 시작으로 9월 전국에 확대 오픈한 ‘동네생활’은 월 사용자수 230만명을 기록 중이다.

당근마켓은 지역 소상공인과 주민들을 연결하는 ‘내근처’ 서비스도 새롭게 선보였다. 전국 오픈한 ‘내근처’는 인테리어, 카페, 헤어샵, 용달, 이사 등 우리동네 소상공인과 이웃들을 연결해주는 채널이다. 필요한 근처 가게 정보를 손쉽게 찾을 수 있고, 실제 가게를 방문했던 동네 주민들의 생생한 후기나 동네 주민에게만 제공되는 각종 할인 혜택을 확인할 수 있다. 부동산, 구인구직, 과외・클래스 모집과 같은 지역 생활정보들도 이곳에서 찾아볼 수 있다.

당근마켓은 ‘동네생활’과 ‘내근처’ 서비스를 필두로, 지역과 사람을 연결하는 지역생활 커뮤니티 서비스로 경쟁력을 강화하고 외연을 넓혀 나갈 방침이다.

당근마켓 김용현 공동대표는 “중고 거래로 시작된 지역 주민간 연결이 모여 어느덧 1000만 이용자가 소통하는 활기 넘치는 지역 생활 교류의 장으로 자리잡게 됐다”며 “당근마켓은 앞으로도 건강한 지역 생태계를 조성하고 ‘연결’에 초점을 둔 서비스를 고도화하며 지역생활 커뮤니티로서 새로운 가치와 비전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