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인앱 결제’ 갈등 에픽게임즈에 맞소송

가 +
가 -

최근 국내에서도 뜨거운 논란을 빚고 있는 구글과 애플의 인앱 결제 강제 정책과 관련된 소식이 나왔다. 8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 등 주요외신은 애플이 자사의 인앱 결제 강제 정책에 반기를 든 ‘포트나이트’ 제작사 에픽게임즈를 계약위반으로 맞소송을 제기하고 손해배상을 청구했다고 보도했다.

양사의 분쟁은 지난달 13일에 불거졌다. 에픽게임즈가 애플 앱스토어에 30%의 수수료를 지불하지 않는 방식의 게임을 올리면서부터다. 포트나이트 게임 내의 콘텐츠 비용을 사용자가 직접 에픽게임즈에 지불하는 독자 결제 방식의 게임버전을 애플 앱스토어에 올린 것인데, 애플은 즉시 포트나이트 앱을 삭제했다. 그리고 에픽게임즈 역시 즉각 애플을 고소하고 나섰다.

애플은 에픽게임즈 개발자 계정 자체를 정지시키고, 자사 플랫폼에서 새로운 앱을 올리지 못하도록 봉쇄했다. 포트나이트 업데이트 또한 막았다.

법적 분쟁 중인 애플은 이날 에픽게임즈가 자사와의 계약 위반을 근거로 맞소송과 손해배상 청구에 나섰다. 또한 포트나이트가 자체 결제 시스템을 통해 얻은 수익 모두를 배상하라고 요구했다. 특히 모든 앱에서 외부 결제 시스템을 영구적으로 금지하는 가처분 신청까지 낸 상태다.

우리나라는 물론 전세계에 인앱결제 강제 정책을 고수해 온 애플이다. 에픽게임즈와의 법적분쟁에서 밀릴 경우, 막대한 수익 감소가 예상되기 때문에 강공 전략을 들고 나온 것으로 분석된다.

국내에서도 최근 구글과 애플의 인앱 결제 강제 정책에 반대하는 분위기가 고조되고 있다. 사실상 구글과 애플의 앱 마켓 플랫폼이 독과점을 하고 있는 상황이고, 해당 시장이 안정화 된 상태에서 게임을 비롯한 모든 앱에 대한 서비스 내 결제에 영구적으로 30%의 수수료를 떼어 가는 것에 의문을 제기하고 있는 것이다.

이러한 애플과의 분쟁을 이끌고 있는 에픽게임즈의 법정 공방 결과에 따라, 시장 독점적 지위에서 부과하고 있던 불합리한 수수료 정책의 향방이 주목되고 있다. 에픽게임즈는 애플의 결제처리 방침을 더이상 준수하지 않겠다며 맞서고 있는 상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