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3D 애니메이션 구현 기술 스타트업 ‘플라스크’에 투자

가 +
가 -

네이버의 기업형 액셀러레이터 D2SF(D2 스타트업 팩토리)가 영상 속 인물의 움직임을 3D 애니메이션으로 구현하는 기술 스타트업 ‘플라스크(Plask)’에 신규 투자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투자는 네이버 D2SF가 매 학기 진행 중인 캠퍼스 기술창업 공모전으로 발굴·육성해 투자까지 이어진 다섯 번째 사례다.

애니메이팅 자동화…D2SF 창업 공모전 결실

플라스크는 딥러닝 및 포즈 추출 기술을 활용해, 영상 속 인물의 모습을 3D 캐릭터 동작으로 구현하는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게임·애니메이션 등 캐릭터 콘텐츠 제작에 있어 인물의 동작을 캡처하고 후처리해 3D 모델에 적용하는 애니메이팅 단계는 고가의 장비와 상당한 시간 및 비용이 소요된다. 플라스크는 이 과정을 자동화해, 콘텐츠 제작 생산성을 크게 높이는 데 주력하고 있다. 올해 말 베타서비스가 출시될 예정으로, 앞서 모바일 게임사 엔퓨전의 신작 게임개발에 시범 적용되기도 했다.

​포항공대 학생 창업팀으로 출발한 플라스크는 법인 설립 전인 지난해 12월 네이버 D2SF의 캠퍼스 기술창업 공모전에 선정됐다. 네이버 D2SF가 초기 기술 스타트업 성장을 위해 대학(원)생 기술창업팀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으로, 최종 선정된 팀은 약 6개월의 인큐베이팅 기간 동안 네이버 임직원 멘토링, 기술창업가 멘토링, 기술개발 자금, 클라우드 인프라, 전용 업무공간 등을 지원 받는다. 지난 8차례의 공모전에서 44팀이 선정됐고, 이 가운데 15팀이 법인 설립 및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 특히 플라스크, 모빌테크, 포자랩스, 제제듀, 그리고 네이버 웹툰에 인수된 비닷두 이상 5팀은 네이버 D2SF가 직접 투자까지 이어갔다.

플라스크 이준호 대표는 “네이버 D2SF의 캠퍼스 기술창업 공모전을 거치며 아이디어 수준에 머물렀던 AI 모션캡쳐 기술을 시장 니즈에 부합하는 수준으로 끌어올릴 수 있었다”라며 “이번 투자를 발판 삼아 연내 출시 목표인 제품 완성도를 한층 더 높일 것이며, 네이버와의 시너지 또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네이버 D2SF의 양상환 리더는 “6개월의 인큐베이팅 기간 동안 플라스크는 기술 개발 및 시장 학습에 있어 빠른 성장과 실행력을 보여준 팀”이라며, “앞으로도 초기 단계의 대학(원)생 창업팀과 적극 교류하며, 이들의 잠재력을 이끌어낼 수 있도록 적극 지원 및 투자하겠다”라고 밝혔다.

현재 네이버 D2SF는 9번째 캠퍼스 기술창업 공모전 참가팀을 모집 중이다. 기술창업을 고민하거나 준비하는 학생 창업팀이라면 11월 6일까지 네이버 D2SF 홈페이지를 통해 참가 신청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