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컴 ‘인스페이스’ 인수…차세대 먹거리 ‘드론’ 낙점

가 +
가 -

인스페이스 ‘드론셋’ / 사진=한컴

한글과컴퓨터(이하 한컴)가 차세대 주력 분야로 드론을 낙점하고 관련 비즈니스를 확대한다. 한컴은 국내 우주·드론 전문기업 ‘인스페이스’를 인수한다고 9일 밝혔다.

인스페이스는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출신의 최명진 대표가 2012년 설립한 기업으로, 항공우주 위성 지상국 분야에서 우수한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지난해부터는 드론 자동 이·착륙, 무선충전, 다중운영, 통신 데이터 수집·관제·분석 기술을 통합한 무인 자동화 시스템 ‘드론셋(DroneSAT)’을 개발해 사업 영역을 넓혔다.

드론셋은 인공지능(AI) 기반의 객체 탐지·분류·판독 모듈을 포함해 사고 및 재난 감지, 교통량 확인, 범죄 감시, 기타 산업 분야 등 실제 적용할 수 있는 분야가 다양하다.

한컴은 드론셋 기술을 기반으로 기존 한컴그룹이 보유한 사물인터넷(IoT), 자율주행, 블록체인 등의 요소 기술을 융합해 ‘지능형 드론 서비스 플랫폼’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관련한 단기 목표는 정부와 협력해 국내 스마트시티 구축 사업을 확대하는 것이다. 국내 사업이 안정화되면 이후 해외사업 확장도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특히 한컴그룹 자회사인 한컴라이프케어가 개발 중인 소방안전플랫폼, 인스페이스가 국토부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을 통해 개발한 무인드론안전망 기술(사고현장 영상을 드론이 자동으로 촬영해 119 상황실과 소방현장에 제공)을 연계해 공간정보 획득 수준을 강화하고 지자체와의 정보 공유도 확대할 예정이다.

또한 한컴아카데미가 추진 중인 드론 임무교육 사업, 한컴MDS의 드론 충전 및 드론 로드 사업, 한컴인텔리전스의 드론 인증 사업과의 연계, 드론 규제 샌드박스 참여 등 드론 서비스 상용화를 위한 전방위적 체계 구축 의지를 밝혔다.

한컴그룹 관계자는 “전세계 드론 산업은 기체 중심에서 활용 서비스 중심으로 급격히 이동 중”이라며” “인스페이스의 항공드론 소프트웨어와 한컴의 사업 경험이 결합된다면 국내 드론 시장을 충분히 선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시장조사기관 마켓샌드마켓(MarketsandMarket)은 글로벌 드론 서비스 시장이 2019년 5조2637억(44억 3,000만 달러)원에서 연평균 55.9% 성장해 2025년에는 75조5915억(636억 4,000만 달러)에 이를 것으로 예측했다. 국내에서도 최근 ‘드론 활용 촉진 및 기반 조성에 관한 법률’이 지난 5월부터 시행되는 등 드론 서비스 산업 기반이 확대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