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오버히트’ 11월 서비스 종료…”지속 힘들다”

가 +
가 -

유저들의 사랑을 받았던 모바일 RPG ‘오버히트(OVERHIT)’가 서비스를 종료한다. 넥슨은 ‘선택과 집중’을 위해 라인업 정리를 단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10일 넥슨은 오는 11월 11일 오전 11시에 오버히트 서비스를 종료한다고 오버히트 공식카페에 공지했다. 서비스 개시 2년 9개월만의 일이다.

넷게임즈가 개발하고 넥슨이 서비스 중인 ‘오버히트’. /사진=넷게임즈 홈페이지 갈무리

2017년 11월 28일 출시한 오버히트는 모바일 MMORPG ‘히트(HIT)’를 제작한 넷게임즈 박용현 사단의 두 번째 타이틀이다. 출시 버전 기준 120여종의 영웅을 수집·육성하는 게임성에 풀 3D 그래픽을 적용한 대작으로 주목받았다. 출시 후 구글플레이 스토어와 애플 앱스토어 기준 각각 매출 3위와 2위를 기록하는 등 대중성과 수익성을 모두 잡았다는 평가를 받았다.

그러나 모바일게임 시장 트렌드가 MMORPG와 전략 시뮬레이션 등으로 흐르면서 수집형 RPG의 인기도는 하락했고, 오버히트도 그 영향을 피하지 못했다. 결국 2년 9개월여만에 서비스 중단을 결정하며 마무리를 준비하게 됐다.

공식 카페 공지에서 ‘GM프레이’는 “약 2년 9개월이라는 긴 시간동안 오버히트와 함께 해주신 원정대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 드린다”며 “남은 시간동안 오버히트를 즐기실 수 있도록 준비 중인 업데이트 일부를 소개하겠다”고 밝혔다.

넥슨과 넷게임즈는 오버히트 서비스 종료 전까지 업데이트를 통해 일부 콘텐츠를 추가할 계획이다. 오랜 역사를 지닌 오버히트의 마지막 이야기를 준비중인 만큼 업데이트를 통해 최종장과 에필로그로 마무리 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서비스 종료까지 2~3주 간격으로 이벤트를 계속 진행하는 한편 콘텐츠 이용에 불편이 없도록 일부 재화 소모와 보상을 변경하는 작업을 진행한다. 상점에 대한 조정도 함께 준비하고 있다.

넥슨 관계자는 <블로터>에 “넷게임즈와 논의 끝에 최상의 서비스를 지속하기 힘들다고 판단, 서비스 종료를 결정했다”며 “마지막까지 스토리 라인 등 마무리를 위한 준비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