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에세이] 나 대신 인형이 여행을

가 +
가 -

| 10개 인형이 다과상 앞에 모두 모였다.

코로나로 해외여행이 어려워지자, ‘인형’이 대신 여행을 가는 사례도 생겨났다. 지난달 한국관광공사는 일본 잠재 방한관광객을 대상으로 한국 여행을 대신해주는 ‘인형투어’를 기획했다. 2주 동안 온라인으로 신청자를 모집한 결과, 총 80여명이 모였다.

오사카 태권도장 캐릭터 수달 ‘한수’, 오사카의 관광명소 통천각의 공식 캐릭터인 ‘빌리켄’, 일본의 대형 여행사인 한큐교통사의 칼럼사이트 ‘타비코프레’의 공식 캐릭터 ‘호타로’, 곰인형 인플루언서 ‘타이헤이군’ 등 10개의 인형이 최종 선발돼 신청자 대신 한국을 누비고 갔다.

| 인스타그램에 #한국관광공사오사카지사를 검색하자 인형들이 티타임을 즐기는 사진이 나왔다.

공사에 따르면 인스타그램에 일본어로 ‘인형사진 찍기’를 찾으면 약 140만건이 검색될 만큼 캐릭터 인형을 의인화해 일상이나 여행사진을 올리는 것이 현지에서 인기를 얻고 있다고 한다.

일본 오키나와현 이시가키섬의 ‘인형에코투어’도 이 같은 사례다. 우편으로 인형을 보내면 인형에게 섬의 ‘랜드마크’를 구경시켜주고 기념사진을 찍어 돌려보내준다. 자연을 파괴하지 않고 지역의 명소를 소개하고자 이 같은 여행 방식을 고안했다는데, ‘집콕’이 일상이 된 지금은 인형들의 여행사진조차 반갑다.

| 사진=2933tour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