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란 동영상에 ‘좋아요’ 누른 중국대사…”반중분자에 해킹당했다”?

가 +
가 -

류사오밍 주영 중국대사의 계정의 ‘좋아요’ 목록에 게재된 음란 동영상 트위터/사진=트위터 갈무리

류샤오밍 주영 중국대사의 트위터 계정이 음란 동영상과 중국을 비판하는 내용의 트윗에 ‘좋아요'(like)를 표시해 논란이 일고 있다. 대사관 측은 해킹이라고 주장하며 트위터 측에 조사를 촉구했다.

BBC 등은 9일(현지시간) 류샤오밍 주영 중국대사의 트위터 계정이 10초짜리 음란 동영상과 중국 공산당 비판 글 등을 게시한 트윗에 ‘좋아요’를 누른 기록이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류 대사가 누른 트윗에는 ‘중국이 국제사회의 비난을 받지 않고 자국민을 살해할 수 있도록 내정에 간섭하지 않는다는 원칙을 고수하고 있다’라는 내용이 담겨있다. 이 밖에도 ‘자유 홍콩’, ‘자유 위구르’ 등의 내용이 포함된 트윗에도 ‘좋아요’를 누른 것으로 나타났다.

주영 중국대사관 관리들은 류 대사의 계정이 해킹당했다고 주장하며 “반중분자들이 야비한 음모로 류 대사의 계정을 공격했다”며 “트위터 측에 관련 사실을 알렸으며, 이에 대한 조사와 함께 이번 사안을 심각히 다룰 것을 촉구했다”고 밝혔다.

‘좋아요’로 표시됐던 트윗들은 현재 목록에서 사라진 상태다.

트위터 측은 이와 관련해 구체적인 입장을 내놓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