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금했더니 연락 두절”…SNS쇼핑몰 피해 급증

가 +
가 -

/한국소비자원 제공

최근 인스타그램·카카오스토리 등 SNS 기반 쇼핑몰을 통한 의류 구매가 증가하면서 사업자의 폐업이나 연락 두절 등으로 상품을 배송받지 못하는 피해가 증가하고 있다.

11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1월부터 6월까지 SNS 기반 쇼핑몰에서 구매한 의류와 관련된 피해 구제 신청은 총 657건이다. 이는 전년 동기대비 38.9% 증가한 수치다.

피해 유형별로는 ‘상품 미배송’이 48.4%로 가장 많았고, ‘청약 철회 거부’와 ‘광고와 다른 제품 배송’이 각각 19.5%, 14.9%로 뒤를 이었다. 제품 하자도 14.3%에 달했다. 상품 미배송의 경우, 판매자의 폐업이나 사이트 폐쇄, 일방적인 연락 두절로 인한 경우가 68.2%로 가장 많았다.

거래 금액별로는 ‘5만원 미만’의 소액 피해가 41.4%였다. 피해자들의 평균 의류 구매 금액은 13만8028원이었으나, 460만8000원을 결제한 사례도 있었다. 대금 결제 방법은 계좌이체를 활용한 경우가 43.9%로 가장 많았고, 신용카드 일시불과 할부는 각각 38.9%, 9.1%였다.

이같은 피해 사례가 늘어난 것은 SNS 기반 전자 상거래가 활성화되면서 유통·재정 기반이 취약한 개인 사업자의 시장 진출이 많아진 반면, 에스크로 제도 등 안전 거래 방식은 제대로 정착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소비자원은 분석했다.

에스크로 제도는 은행 등 별도의 에스크로 사업자가 소비자의 결제 대금을 예치하고 있다가 상품배송이 완료된 후 해당 대금을 통신판매업자에게 지급하는 거래 안전장치다.

소비자원 피해 예방을 위해 사업자의 신뢰성을 확인하고, 결제 시 에스크로 계좌와 신용카드, 결제대행사 등을 통한 안전거래 방식을 이용해야 한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