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프트뱅크의 ARM, 美 엔비디아로 매각 초읽기

가 +
가 -

손정의 회장의 소프트뱅크가 세계 최대 반도체 설계회사 기업 ‘ARM’을 미국 반도체 제조기업 ‘엔비디아’에 매각할 예정이라고 13일(현지시간) 주요 외신 등이 전했다.

예상 매각 가격은 400억 달러(한화 47억 4800억원)규모다. 거래는 이번 주에 확정될 예정이다.

영국에 본사를 둔 ARM은 반도체 설계 회사로 스마트폰, 커넥티드 기기, 사물인터넷(IoT), 커넥티드 홈, 자율주행차, 슈퍼컴퓨터 등의 다양한 분야에서 반도체 설계 라이선스를 공급하고 있다. 주요 고객사로는 애플, 퀄컴, 화웨이, 삼성 등이 있다.

엔비디아는 그래픽처리장치(GPU) 분야에 특화된 미국 반도체 설계 업체(팹리스)로, ARM 인수를 통해 그동안 쌓아왔던 그래픽기술을 모바일용 AP 등에 투입하면서 경쟁력을 확보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일각에선 ARM이 엔비디아에 매각될 경우 ARM의 영국 경쟁사들 요구로 규제 조사를 받을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IDC는 “만약 엔비디아가 ARM을 인수하면 시장에서 상당한 힘을 얻게 될 것”이라며”외형 면에서 지구상에서 가장 인기 있는 CPU(컴퓨터 처리 장치) 아키텍처인 ARM의 소스 코드를 제어할 수 있는 능력을 얻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소프트뱅크는 당초 2016년 사상 최대 규모인 320억달러에 ARM을 인수했다. 하지만 주가 상승 압력을 완화하고 일부 손실을 메우기 위해 초대형 매각 협상을 벌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