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중구, ‘미래관광도시’로 거듭난다…4차 산업 활용한 스마트관광도시 선정

가 +
가 -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관광공사와 함께 ‘2020년 스마트관광도시 시범 조성 사업’ 대상지로 ‘인천광역시 중구’를 15일 최종 선정했다.

인천 개항장 거리

인천광역시는 내년 상반기 완료를 목표로 스마트관광도시를 조성한다. 개항장 일원을 중심으로 실시간 지도 기반의 관광정보 서비스, 통합예약 결제 패스를 통해 모바일 하나로 편리하게 관광할 수 있는 ‘스마트한 19세기 제물포’를 구현한다는 계획이다.

‘스마트관광도시’ 시범 사업은 특정 관광 구역에서 4차 산업혁명 관련 첨단기술력(AI, AR/VR, 5세대 네트워크 등)을 관광서비스에 접목시켜 관광객에 신속·편리하고 최적화된 관광서비스를 제공하고 이로 인해 누적된 정보를 분석해 지속적으로 관광 콘텐츠와 인프라를 발전시키는 도시를 말한다.

스마트관광도시 모델 /한국관광공사 제공

민간 전문가 7인으로 구성된 평가위원단은 지난 1차 평가를 통해 선정된 후보지 3곳이 수립한 사업계획의 기술 구현 가능성과 관광지 매력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인천광역시 중구’를 최종 대상지로 선정했다.

인천광역시는 ‘19세기 제물포, 21세기를 만나다’라는 주제로 우리나라 근대 문화 발상지인 월미 관광특구 개항장 일원을 지능형(스마트) 관광요소들이 집약된 거리로 조성한다. △개항장의 역사‧문화 콘텐츠를 증강현실과 결합해 체험형 관광콘텐츠로 만들고 △비대면으로 간편결제, 방문 전 선주문(스마트오더), 세금환급을 한 번에 할 수 있는 서비스 △인공지능 기반 맞춤형 방문지 추천 서비스 등 지능형(스마트) 관광 특화 서비스 17건을 통합적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국비 35억원, 시비·민간투자비 등 총사업비 88억원이 투입된다. 아울러 문체부는 꼼꼼하게 사업을 관리하기 위해 주기적으로 사업 추진 진척도를 점검하고 기술‧회계‧투자 등 관련 외부 민간 전문가의 세부 사업계획에 대한 자문‧상담(컨설팅) 등을 진행한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지자체, 민간기업, 지역주민이 함께 첨단기술요소가 결합된 관광서비스와 기반을 만드는 데 참여해 코로나19 이후 침체된 지역 관광이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아울러 ‘스마트관광도시’ 내 관광 활동을 통해 축적되는 정보를 분석해 해당 지역의 관광콘텐츠, 기반시설, 서비스 등이 지속적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