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로 옮겨간 악플러…인스타그램 ‘사이버불링 근절 기능’ 홍보 나서

가 +
가 -

네이버, 다음 등 포털 사이트에서 악성 댓글 대응 정책이 나오고 실제로 악성 댓글이 차단되자 기이한 현상이 발생했다. 악플러들이 각종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로 무대를 옮긴 것이다. 최근 걸그룹 아이러브의 멤버였던 신민아 씨가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가 구조된 바 있다. 특히 신씨는 인스타그램의 악성 다이렉트메시지(DM)와 댓글을 공개하면서 괴로움을 호소했다.

이러한 현상이 이슈화되면서 인스타그램이 사이버불링 근절 기능을 적극 알리기 시작했다. 사이버불링은 온라인에서 악플이나 DM을 통해 특정인을 괴롭히는 것을 뜻한다. 15일 인스타그램은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고 사이버불링 차단 기능을 소개했다.

이날 인스타그램은 ‘사이버불링 인식 제고 및 포용적인 인터넷 문화 고취’를 주제로 간담회를 진행했다. 여기서 사이버불링을 막기 위한 기능과 정책을 소개했다. 또한 패널토론도 진행이 됐다.

인스타그램은 15일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고 사이버불링 근절 기능을 소개하고, 패널토론을 진행했다.

우선 인스타그램은 이용자의 안전을 위해 제정한 인스타그램의 가이드라인을 제정하고, 따르지 않을 경우 콘텐츠를 삭제하거나 비활성화시킨다. 악성댓글 등 위반사항이 신고되면 인스타그램 리뷰팀에서 검토하고 삭제 여부를 결정하는 방식이다.

인공지능(AI)을 통해 기준에 맞지 않는 게시글을 필터링하기도 한다. 이렇게 걸러진 글은 역시 인스타그램 리뷰팀이 삭제 여부를 판단하게 된다.

이날 인스타그램 측이 소개한 사이버불링 방지 기능으로 최근 추가된 기능은 댓글 관리, 계정 숨기기, 댓글 작성자 차단, 자동 신고 기능 등이 있다.

댓글 관리 기능은 이용자가 사진과 동영상에 댓글을 달 수 있는 사람을 관리하는 기능이다. 이외에도 특정 계정의 게시물이 표시되지 않도록 하는 계정 숨기기 기능, 댓글 작성이 차단된 사람이 차단사실을 모르게 하는 댓글 작성자 차단기능, 악성 콘텐츠를 자동으로 신고하는 자동 신고, 부적절한 댓글을 자동으로 숨기는 머신러닝 댓글 필터, 습관적 유해 게시물 업로드 계정을 삭제하는 스트라이크 아웃 모델 등을 소개했다.

필립 추아 인스타그램 정책 APAC 총괄은 “AI를 활용해 사이버불링을 판단할 수 있도록 학습시키고 있다. 인스타그램은 이용자 자신과 다른 이용자를 보호하기 위해 AI를 적극 활용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AI 활용과 인스타그램 리뷰팀의 판단, 사법기관과 연계한 활동을 통해 사이버불링으로부터 이용자를 보호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러한 활동이 누구나 자유롭게 소통할 수 있는 공간인 인스타그램의 특성을 지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