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IN] 애플의 ‘노인학대’와 안드로이드의 ‘단명’

가 +
가 -

애플이 최신 모바일 운영체제 ‘iOS 14’를 오는 17일 공식 배포한다. 업데이트 가능 기기 목록을 보면 6년 전에 출시된 구형 아이폰도 포함돼 있다. 사후지원 기간이 평균 2년에 불과한 안드로이드 진영과 비교하면 애플의 장점이 두드러지는 부분이다.

iOS 14를 탑재한 아이폰 이미지 /애플 홈페이지

2015년 출시된 아이폰 6S도 최신 OS 지원
애플은 iOS 14를 아이폰 6S·6S플러스 이후 모델에 올릴 수 있다고 밝혔다. 사후지원 대상에서 가장 눈에 띄는 것은 2015년 9월에 출시된 아이폰 6S·6S플러스다. 해당 제품은 이번 지원 결정으로 2016년 가을에 배포된 iOS 10부터 iOS 14까지 총 5회에 걸쳐 6년간 사후지원이 이뤄지게 됐다. 2016년 3월 발매된 아이폰 SE 1세대 역시 iOS 14 업데이트 가능 제품에 이름을 올렸다.

애플은 iOS를 거의 1년 주기로 업그레이드하고 있다. 만약 2021년 가을까지 iOS 14 체제가 유지된다면 아이폰 6S·6S플러스는 7년, 아이폰 SE 1세대는 6년 반 동안 최신 OS를 탑재한 현역 기기로 사용할 수 있게 된다.

아이폰 6S애플의 꾸준한 OS 사후지원은 ‘노인학대’로 불릴 만큼 정평이 나 있다. 구형 기기를 계속 지원해주기 때문에 누리꾼들이 장난삼아 사용하는 표현이다. 앞서 2013년 9월에 출시된 아이폰 5S는 총 5회의 OS 업데이트가 지원된 바 있다. 아이폰 5S는 2014년 배포된 iOS 8부터 2018년 iOS 12까지 5회, 햇수로 5년간 업데이트됐다.

이번에 확정된  iOS 14 업데이트 대상 기기는  iOS 14 업데이트 가능 제품은 아이폰 SE(2020), 아이폰 11, 11프로, 11프로맥스, 아이폰 XS, XS맥스, 아이폰XR, 아이폰X, 아이폰 8, 8플러스, 아이폰 7, 7플러스, 아이폰 6S, 아이폰 6S플러스, 아이폰 SE(2016), 아이팟 터치 7세대 등이다.

iOS 14 지원 대상 /애플 홈페이지

안드로이드, ‘수명 연장’의 꿈 
반면 안드로이드를 탑재한 제품군은 사후지원이 평균 2년 남짓에 머물고 있다. 기기 제조사나 모델별로 차이는 있지만 대부분 2년 정도면 운영체제 업데이트가 끝난다. 가격이 싼 보급형은 지원 기간이 1년 정도로 더 짧다. 100만원 수준의 플래그십 제품도 2년이 지나면 찬밥 신세로 밀려난다.

2017년 4월에 출시된 삼성전자의 ‘갤럭시S8’은 2018년 8월 안드로이드9 업데이트를 끝으로 지원이 만료됐다. 아이폰6S보다 늦게 나왔지만 기기 수명은 더 짧았던 셈이다. 또한 2018년 8월 출시된 ‘갤럭시노트9’의 경우 OS 업데이트 문제로 홍역을 치른 바 있다. 지난 4월 갤럭시노트9에 새로운 사용자 인터페이스인 원UI 2.1 탑재가 불가하다는 소식에 많은 유저들이 불만을 토로했다. 원UI 2.1은 갤럭시Z플립 등에 적용된 새 최신 소프트웨어로 싱글 테이크, 퀵 셰어 등 신기능을 지원했다.

갤럭시노트9

갤럭시노트9이 출시된 지 2년이 채 지나지 않았고, 가장 저렴한 128GB 모델이 109만원으로 당시 기준 비교적 고가였음에도 사후지원 기간이 끊겼다는 것에 사용자들의 충격은 컸다. 추후 원UI 2.1 업데이트가 이뤄졌으나 플래그십마저 쉽게 버려질 수 있다는 불안감은 안드로이드의 약점으로 남았다.

최신 OS일수록 기존에 없던 기능이 포함되는 만큼 구형과 신형을 구별하는 포인트가 된다. 지원 종료는 기기 교체를 촉진하고 신규 수요를 끌어오는 판매 전략이기도 하다. 하지만 업데이트 관련 불만이 고조되자 안드로이드 진영 역시 사후지원을 강화하고 있다. 지난 8월 삼성전자는 플래그십 스마트폰 OS 사후지원을 기존 2세대에서 3세대로 연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OS 지원 연장 기기는 갤럭시S·갤럭시노트·갤럭시Z 등이다. 지난해 안드로이드9을 올리고 발매된 갤럭시S10의 경우 안드로이드12까지 OS 업그레이드될 예정이다.

길어진 기기 교체 주기, 꾸준한 지원이 차별점
스마트폰 OS 사후지원은 사용자에게 매우 중요한 요소다. 신기종을 구매하지 않아도 새로운 OS를 올릴 때마다 추가 및 개선된 사항을 즐길 수 있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스마트폰의 카메라의 경우 하드웨어뿐 아니라 소프트웨어도 사진 품질에 영향을 미치는 만큼 OS 업데이트 후 결과물이 크게 달라질 수 있다. 새로운 휴대폰을 사지 않아도 향후 몇 년간 지원이 된다는 것은 놓칠 수 없는 구매 포인트다.

iOS 14에서 지원하는 디지털 차 키 /애플 홈페이지

스마트폰 스펙이 상향 평준화되는 환경에서 최신 OS 지원 여부는 휴대폰의 수명과 사용가치를 연장시켜주고, 사용자의 만족도를 높여주는 요소로 작용한다. 비록 기기 성능이 낮아 업그레이드 이후 실행 속도가 느려지는 등의 성능 저하가 있을 수 있지만 아예 업데이트 목록에서 제외하는 것과는 차원이 다른 문제다. 제조사가 신규 고객뿐만 아니라 기존 구매 고객도 잊지 않고 끝까지 살핀다는 점은 그 자체가 신뢰로 이어진다. 애플 제품의 충성도가 타사 대비 높은 이유이기도 하다.

안드로이드의 경우 애플처럼 기기와 소프트웨어를 함께 만들지 않기 때문에 기기의 표준화나 꾸준한 OS 업데이트가 어렵다는 것이 한계다. 이는 안드로이드 진영이 애플에 비해 태생적으로 열세인 부분이자 극복 과제다.

스마트폰 교체 주기가 길어지면서 안정적인 OS 사후지원은 점점 더 중요한 고려요소로 떠오를 전망이다. 시장조사업체 베이스트리트리서치에 따르면 스마트폰 교체 주기는 2014년 23개월이었지만 2016년 26개월, 2018년 31개월, 2019년에는 평균 33개월로 계속 길어지고 있다. 한번 사서 오래 쓰는 만큼 사용자들이 사후지원을 더 따지게 될 것으로 예상할 수 있다.

한편 최근 하이엔드 시장에서 애플은 타사를 압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 리서치가 지난 2월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아이폰 11 시리즈(2019년 9월 출시)는 출시 4개월 만에 6100만대가 팔렸다. 반면 안드로이드 진영의 대장격인 삼성전자의 갤럭시 S10 시리즈(2019년 2월 공개)의 1년 판매량은 약 3600만대로 추정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