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연구소, 3분기 순익 ‘반토막’

가 +
가 -

국산 소프트웨어 대표 주자 중 하나인 안철수연구소의 실적에 빨간불이 켜졌다. 2분기 연속 하락세다.

안연구소는 21일 내부 결산 결과 올해 3분기에 매출액 161억원, 영업이익 17억원, 순이익 30억원을 각각 기록했다고 밝혔다. 올해 3분기까지의 누적 매출액은 460억원, 누적 영업이익과 누적 순이익은 각각 55억 7천만원, 9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 동기와 비교해 매출액 4.9%, 영업이익 42.8%가 줄어든 수치다. 더우기 순이익의 경우 전년 동기대비 50.2%나 떨어져 더욱 충격을 주고 있다.


이와 관련해 안철수연구소의 한 관계자는 “내외부 요인이 좀 있다”면서 “외부적으로는 공공 시장의 투자가 지난해에 비해 많이 줄었다. 내부적으로는 전년 동기 대비 인력이 60명 정도 늘었다. 스마트폰 보안 솔루션과 네트워크 보안 분야에 투자를 단행하고 있기 때문이다. 4분기에 만회할 수 있도록 노력중이다”라고 밝혔다.

해외 시장 공략도 예상보다 부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안드로이드 열풍에 따라 품질 관리와 테스팅 분야에서 서비스 형태를 준비하겠다고 밝힌 부분도 가시적인 성과로 아직 나타나지 않고 있다.

관련 업계의 한 관계자는 “안연구소는 기본적으로 탄탄하지만 새로운 돌파구 마련이 필요해 보인다. 기존 시도들이 아직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는 것 아니냐”고 진단했다.

한편, 안연구소는 지난해 매출 694억 7천만원, 영업이익 102억원, 순이익 142억원을 기록하는 등 순항했다. 올해는 그 여세를 몰아 매출 700억원을 목표로 하고 있다. 국내 많은 기업들의 예산 집행이 집중되는 4분기에 안연구소가 실적을 개선할 수 있을 지 주목된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