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SKT-삼성, 안드로이드 앱 개발 페스티벌 수상작 발표

2010.10.28

SK텔레콤(이하 SKT)과 삼성전자가 공동으로 주최한 ‘안드로이드 앱 개발 페스티벌’의 수상작이 27일 발표됐다.

지난 9월 1달 간 응모를 받은 이번 공모전은 모두 300개가 넘는 작품들이 출품됐다. 참신성과 기능성, 사업성과 안정성에 중점을 둔 1, 2차의 심사를 거쳐 최우수상(비게임) 1명, 최우수상(게임) 1명, 금상 5명, 은상 15명, 동상 50명 등 72개의 작품이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게임부문 최우수상은 3D 축구 게임인 ‘프리킥 배틀’이 차지했다. 정해진 위치에서 골키퍼와 장애물을 피해 프리킥을 넣는 게임이다. 완성도 높은 그래픽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 비게임 부문 최우수상은은 부모와 자녀가 스마트폰을 통해 서로의 위치를 확인하고 긴급상황에 대처할 수 있도록 해주는 ‘수퍼맘’이 차지했다. 최우수상 수상작에게는 각각 상금 5천 만 원이 수여된다.

SKT SAMSUNG Android competition

최우수상 수상작 프리킥 배틀, 수퍼맘과 금상 수상작 Smart Tools(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상금 1천 만 원의 금상 수상작은 ‘TheWorld(게임)’, ‘Smart Tools(유틸리티)’, ‘네이티브 스피커(교육)’, ‘Touch ME, Baby(육아)’, ‘그림자 연가(게임)’이 선정됐다. 삼각측량법을 활용해 카메라로 주변 사물의 높이를 확인할 수 있게 하거나(Smart Tools), 구글 음성검색 기능을 영어 발음 교정에 접목하는(네이티브 스피커) 등 참신한 아이디어가 돋보였다.

‘TheWorld’와 ‘그림자 연가’는 게임으로서 높은 완성도와 가능성을 보여줬으며, ‘Touch Me, Baby’는 아이를 돌보면서 한 손으로도 손쉽게 육아일지를 작성할 수 있도록 인터페이스 구성에 많은 공을 들인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나머지 수상작에 대한 안내는 SK텔레콤 TAC사이트에서 볼 수 있다.

SKT 관계자는 “지난 공모전에서는 서비스 연동형 앱들이 대거 등장했다면, 이번 공모전에서는 스마트폰의 ‘전화 기능’을 활용하는 앱이 많이 출품됐다”고 소개하며 “출품작들의 수준과 완성도가 점점 높아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번 공모전에서 출품 및 수상작에 대한 모든 권한은 출품자에게 있으며 T스토어에게 귀속되지 않는다. 다만, 수상 여부와 별도로 T스토어를 통해출품작을 상용화를 할 경우 선착순 200명의 개발자에게 50만 원의 인센티브를 제공할 예정이다.

ezoomin@bloter.net

블로터닷넷 기자. 모바일의 시대에 모두 다 함께 행복해지는 세상을 꿈꿉니다. / 모바일, 스마트폰, 통신, 소통 / 따뜻한 시선으로 IT 세상의 곳곳을 '줌~인'하겠습니다. ezoomin@bloter.net / 트위터 @ezoom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