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화웨이 제재 보복 시작?…”美 업체 블랙리스트 올렸다”

가 +
가 -

중국 정부가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의 화웨이 제재에 맞서 보복 조치를 취할 것으로 보인다.

21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중국 상무부는 ‘신뢰할 수 없는 기업(블랙리스트)’에 미국 통신장비업체 시스코를 포함시켰다.

해당 블랙리스트에 오른 기업은 중국으로부터 물건을 살 수도, 팔 수도 없어지며 기업 임직원의 중국 입국이 제한되거나, 거류 자격이 취소될 수 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시스코가 오랜 기간 납품을 했던 중국의 국영통신업체들과의 계약이 끊겼다며 시스코에 대한 보복 조치는 이미 시작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중국은 블랙리스트를 아직 공개하지 않았지만, 현재 후춘화 부총리가 명단을 최종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중국 정부 내부에서도 이에 대해서는 의견이 분분한 듯 보인다.

미국과의 무역 협상을 담당하는 류허 부총리는 미국의 더 큰 보복을 부를 수 있다는 이유로 명단 공개를 미국 대선 이후로 미루자고 의견을 제기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제이컵 파커 미·중 무역 전국위원회(USCBC) 부회장은 “피해를 보고 있는 중국 관련 미국 기업에 더 큰 충격을 주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외신은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