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민, ‘전통시장’ 맛집도 배달한다

가 +
가 -

‘배달의민족’(이하 배민)이 전통시장 안에 위치한 음식점을 모아 놓은 ‘전통시장’ 페이지를 개설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를 통해 서울시 내 4개 전통시장에 있는 음식점을 배민에서 주문・배달할 수 있게 됐다. 배민은 추후 전국 단위로 이를 확대할 예정이다.

참여시장은 서울시 내 전통시장 4곳으로 ▲송파구 잠실 새마을시장 ▲마포구 망원시장, 망원월드컵시장 ▲관악구 봉천제일종합시장 등이다. 도착지 주소에 따라 인근 전통시장 주문 배달이 가능할 경우, 배민 앱 메인에 노출되는 ‘전통시장’ 배너를 누르거나 앱 검색창에 ‘전통시장’ 키워드를 검색하면 해당 전통시장 가게 목록을 확인할 수 있다. 추후 수도권 지역은 물론 전국 단위로 참여 시장을 확대할 계획이다.

배민은 이번 전통시장 페이지 개설을 위해 배달원이 시장 안으로 진입해 배달할 수 있는 시장을 중심으로 선정했으며, 해당 시장 상인회와 긴밀히 협력해 상인들의 요구사항을 청취하고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배민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소비심리 위축으로 어려움을 겪는 전통시장 상인에 도움이 되고자, 올 연말까지 전통시장 페이지 내 주문 건에 대한 수수료 전액을 비즈포인트로 환급해줄 예정이다. 비즈포인트는 자영업자 대상 전문 식자재 쇼핑몰 ‘배민상회’(mart.baemin.com)에서 가게에 필요한 물품을 구입하거나 배민 광고상품을 구매할 때 현금처럼 쓸 수 있다.

배민 운영사 우아한형제들의 박정빈 배민사업운영실장은 “전통시장이 배민 플랫폼을 통해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확보하고 직접 찾아가야만 했던 전통시장 맛집을 집에서도 쉽게 배달로 즐길 수 있게 돼 상인과 고객 모두의 좋은 반응이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골목상권 활성화에 기여하는 다양한 지원책을 고민하고 실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