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에세이] 정주리와 성난 사람들

가 +
가 -

/사진=방송인 정주리 인스타그램 갈무리

방송인 정주리의 SNS 게시글이 하루가 지나도록 화제입니다. 지난 21일 정주리가 개인 인스타그램 계정에 올린 남편과의 메신저 대화내용과 일과를 마치고 돌아온 아내를 위해 남편이 남겨 둔 피자와 치킨 사진이 게시글의 내용입니다.

정주리의 게시글이 화제와 함께 논란이 되는 이유는 간단합니다. 외부 일정을 소화하느라 집을 비운 정주리에게 “애미야 나는 오늘 하루 고단했다. 우린 잔다”라는 남편의 심드렁한 메신저 말투, 종일 일을 하고 귀가한 아내를 위해 남겨 둔 음식의 모습이 성의없어 보인다는 이유입니다. 내심 서운한 기색을 드러낸 정주리의 글도 한 몫 했습니다. “카톡(카카오톡 메신저) 안 봤으면 쓰레기통으로 직진할 뻔”이라든지 “집에 쥐 키우나?”라고 표현한 부분 등입니다.

네티즌들은 “음식물 쓰레기인 것 같다”, “보는 순간 욕이 나온다”, “하루 종일 일하고 온 아내를 기다려주지는 못할 망정”이라고 반응하며 SNS를 비롯한 온라인에는 “두 사람이 곧 이혼할 것 같다”, “저런 남편이랑 이혼해라”라는 다소 과격한 비난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반응이 거세지자 정주리는 해당 게시글을 삭제하고 남편과 함께 대게찜을 먹고 있는 사진으로 게시글을 대체했는데요. 논란을 의식한 듯 “남편이 다음날 대게 사준 것을 올릴 걸 그랬다”라고 적었습니다.

그런데 이제는 정주리가 관심을 끌기 위해 논란이 될 법한 글을 고의적으로 게재했다는 추측이 나옵니다. 나아가 앞서 게시한 사진이 조작된 것이 아니냐라는 말도 나오네요.

사진 한 장과 말 한마디가 화제가 되고 비난, 때로는 찬양의 대상이 되는 인플루언서들의 SNS.

일각에서는 “이러다 엄한 가정 파탄나겠어요”, “포털에서 연예 댓글 폐지한 이유가 있네”라며 자제를 촉구하고 있습니다.

여러분들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