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애플워치6·SE’ 29일 국내 출시…30만원대부터

2020.09.22

애플이 ‘애플워치6’와 ‘애플워치SE’를 29일 국내 정식 출시한다고 밝혔다. 사전 주문은 23일 오후 3시부터 애플 공식 사이트 및 애플스토어 앱에서 진행할 수 있다. 애플 공인 리셀러와 이동통신사를 통해서도 판매된다.

22일 애플코리아는 “대한민국 고객들께 혁신적인 건강 및 피트니스 기능을 선보이는 애플워치6와 디자인, 기능 그리고 가격의 천상의 조합을 제공하는 애플워치SE를 선보이게 됐다”라며 애플워치 신제품 국내 출시일을 발표했다.

 

지난 15(현지시간) 애플 신제품 발표 행사를 통해 공개된 애플워치6는 헬스케어 기능을 강화한 제품이다. ‘애플워치4’에서 시작된 디자인을 유지하면서 혈중 산소포화도 측정 등 새로운 기능을 추가한 점이 특징이다. 애플은 애플워치6를 통해 이용자의 혈중 산소포화도(SpO2)를 언제든 간편히 측정할 수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혈중 산소포화도는 혈액이 신체에 산소를 얼마나 잘 운반하는지 보여주는 수치다.

이를 위해 새롭게 탑재된 혈중 산소 센서는 제품 후면 크리스탈의 4개 포토다이오드와 함께 녹색, 적색 및 적외선 등 4개 LED 클러스터를 활용해 혈액의 반사광을 측정한다. 여기에 소프트웨어 알고리즘을 더해 15초 이내 혈중 산소 포화도를 측정한다.

‘애플워치6’의 혈중 산소포화도 측정 기능

성능도 개선됐다. ‘아이폰11’ 시리즈에 적용된 ‘A13 바이오닉’ 기반의 ‘S6’ 프로세서를 탑재해 최대 20% 빨라진 성능을 제공한다. 애플에 따르면 성능을 높이면서도 개선된 전력 효율을 통해 최대 18시간의 배터리 사용 시간을 유지했다. 충전 속도도 개선돼 1시간 반 이내 충전이 완료된다. 올웨이즈온 디스플레이(AOD, Always On Display)는 최대 2.5배 밝아졌다. 또 상시감지형 고도계가 탑재돼 고도를 실시간으로 제공한다. 이 밖에도 아이폰11에 들어간 UWB(Ultra Wideband, 초광대역통신) 기술이 적용돼 디지털 열쇠 등 각종 편의 기능을 제공한다.

충전기 어댑터는 기본 구성품에서 제외된다. 애플은 환경 보호의 일환으로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가격은 일반 GPS 모델이 53만9000원, 셀룰러 모델이 65만9000원부터 시작한다. 전작과 같은 가격이다.

보급형 모델 ‘애플워치SE’. 디자인은 ‘애플워치6’와 같다.

이와 함께 발표된 ‘애플워치SE’는 애플워치 첫 보급형 모델이다. ‘애플워치5’에 기반한 제품으로 30만원대 가격을 앞세웠다. 디자인은 애플워치6와 같고 가속도계, 자이로스코프, 상시감지형 고도계 등도 동일한 센서가 탑재됐다. 광학 심박 센서도 같다. 프로세서는 애플워치5에 탑재된 ‘S5’가 적용됐다. 화면을 계속 켜놓는 올웨이즈온 디스플레이(AOD) 기능은 빠졌다.

가격은 일반 GPS 모델이 35만9000원, 셀룰러 모델이 41만9000원부터 시작한다.

spirittiger@bloter.net

사랑과 정의의 이름으로 기술을 바라봅니다. 디바이스와 게임, 인공지능, 가상현실 등을 다룹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