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LGU+, AR글래스 초도물량 1천대 소진

2020.09.23

LG유플러스가 AR 글래스 초도 물량 1천대를 소진했다고 23일 밝혔다. 제품 출시 이후 약 한 달 만이다.

LG유플러스는 지난 8월 21일 ‘U+리얼글래스’를 출시했다. 중국의 AR 글래스 전문 스타트업 ‘엔리얼(Nreal)’과의 협업을 통해 마련한 제품으로, 대중화에 방점을 찍고 무게를 줄이고, 가격을 낮춘 점이 특징이다.

AR 글래스는 안경을 쓰듯 기기를 착용해 현실 세계 위에 가상 정보를 입혀주는 제품이다. 현실에 가상 이미지를 녹여낸다는 점이 현실을 차단하고 몰입감을 극대화한 VR과 가장 큰 차이점이다. 하지만 200~400만원이 넘는 비싼 가격과 ‘글래스’라고 부르기 어려운 착용 형태, 무게 등 하드웨어적인 한계 탓에 대중화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U+리얼글래스는 제품 경량화를 위해 기존 AR 헤드셋에서 큰 부피와 무게를 차지했던 컴퓨팅 장치와 배터리를 빼고 이를 스마트폰과의 유선 연결로 대체했다. 가격은 69만9000원이다. 월 10만5000원 이상 5G 요금제 가입 시 50% 할인된 가격에 구매할 수 있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U+리얼글래스는 새로운 형식의 스마트 기기임에도 불구하고 지난 한 달간 1차 물량 1천대가 소진될 정도로 고객 호응이 높았다. 구글·알리바바·AT&T로부터 2조8천억원을 투자받은 해외 AR글래스 업체가 글로벌 시장에서 6개월간 6천대를 판매한 것과 비교하면 국내 시장에서만 이룬 괄목할만한 성과다”라며 “특히 최근에는 호환 가능한 스마트폰이 갤럭시폴드·LG V50·LG 벨벳 등 다양한 기종으로 늘면서 서비스 확산에 더욱 속도가 붙었다”라고 강조했다.

LG유플러스는 U+리얼글래스를 판매하는 온라인 채널에서 고객들의 호응이 높았다고 밝혔다. 지난 18일 LG유플러스 공식 온라인몰 ‘유샵’에서 1시간가량 진행된 U+리얼글래스 라이브 방송에는 평소 대비 10배 이상의 상담 신청자가 몰렸으며, 1만여개의 실시간 댓글이 달렸다.

또 총 100명을 모집하는 제품 체험단에는 2500여명이 지원했다. LG유플러스는 체험단 전원에게 U+리얼글래스를 증정할 계획이다.

정혜윤 LG유플러스 마케팅전략담당(상무)은 “AR글래스라는 시장에 없던 폼팩터를 고객들이 자연스럽게 인지하고 체험해보실 수 있도록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라며 “특히 최근 사회적 분위기로 가정에서의 미디어 시청 수요가 늘고 있어, U+리얼글래스의 활용도가 더욱 높을 것으로 기대한다. 고객들의 일상에서 U+리얼글래스가 다채로운 쓰임새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꾸준히 서비스를 개선해나가겠다”라고 말했다.

spirittiger@bloter.net

사랑과 정의의 이름으로 기술을 바라봅니다. 디바이스와 게임, 인공지능, 가상현실 등을 다룹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