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일본 통신사와 ‘5G 네트워크 슬라이싱’ 기술 검증

가 +
가 -

삼성전자가 일본 이동통신사업자 KDDI와 5G 네트워크 슬라이싱 기술 검증에 성공했다고 23일 밝혔다. 네트워크 슬라이싱 기술은 하나의 물리적 네트워크를 여러 개의 가상 네트워크로 분리해 서비스별 맞춤형 트래픽 품질을 제공하는 기술로, 5G 필수 기술로 꼽힌다.

이번 기술 검증은 일본 도쿄 소재 연구소에서 5G 기지국과 5G 단독모드(SA) 코어 장비, 시험용 단말을 활용해 진행됐다. 또 업계 최초로 서비스 상황에 따라 기지국 자원을 효과적으로 제어하는 기지국 지능형 컨트롤러(RIC)를 활용했다.

업계에서는 5G 네트워크 슬라이싱 기술이 본격 상용화될 경우 5G 핵심 서비스들이 크게 확산될 것으로 기대한다. 하나의 통신망을 여러 회선으로 쪼개 용도별로 다른 속도로 운용함으로써 한정된 통신망 자원을 효율적으로 분배해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기 때문이다. 자율주행, 클라우드 게임, 산업용 사물인터넷(IoT) 등에 이 같은 5G 네트워크 슬라이싱 기술이 활용될 수 있다.

삼성전자는 이번 검증에서 사용자가 이용하는 서비스에 따라 초고속 가상 네트워크와 초저지연 가상 네트워크 사이를 이동하더라도 품질이 안정적으로 보장되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또 응급환자 이송 등 긴급 통신이 필요한 가상 네트워크에 자원을 할당하는 경우, 접속 단말 증가나 데이터 폭증에도 안정적인 통신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삼성전자와 KDDI는 이번 기지국, 코어를 포함한 엔드-투-엔드(End-to-End) ‘5G 네트워크 슬라이싱’ 검증 결과를 바탕으로 국제표준단체에 표준 규격을 제안할 계획이다.

김태연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 GTS팀장·전무는 “‘5G 네트워크 슬라이싱’ 기술 검증은 수많은 5G 신규 서비스 실현을 위한 큰 도약”이라며, “앞으로도 5G 기술 리더십을 바탕으로 진정한 5G의 가능성을 실현하는데 선도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