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SKT, “5G 28GHz 대역·단독모드는 B2B용”

2020.09.23

SK텔레콤이 28GHz 대역 및 5G 단독모드(SA)가 일반 소비자가 아닌 기업을 대상으로 하는 B2B 중심이 될 거라고 밝혔다. 28GHz 대역 및 5G SA는 현재 상용화된 5G망보다 속도가 빨라 관심을 받고 있는 기술이다. 일각에서는 현재 불안정한 5G망에 빗대 ‘진짜 5G’라고 부르고 있지만, SK텔레콤은 현재 3.5GHz 대역과 비단독모드(NSA) 역시 5G 기술 표준에 속하며, 각각 특성이 다른 기술이라고 선을 그었다.

SK텔레콤은 23일 국내외 전문가들과 함께 5G 기술 현황과 비전을 공유하는 ‘5G 기술 세미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온라인으로 진행됐으며, 도이치텔레콤, MIT 테크놀로지 리뷰, 삼성전자, LG전자 등 국내외 5G 생태계·학계 전문가들이 참여했다.

5G 기술 세미나에서 발표 중인 김윤 SK텔레콤 CTO

진짜 5G는 3GPP 표준

김윤 SK텔레콤 CTO는 기술적 관점에서 28GHz 고대역 주파수나 3.5GHz 중대역 주파수, LTE와 5G를 함께 사용하는 비단독모드(NSA), 5G 단독모드(SA) 모두 3GPP 표준 규격에 입각해 개발되고 있는 진짜 5G라고 설명했다. 또 이 같은 여러 5G 기술 중 어떤 기술을 선별해 사용하느냐가 중요하다고 짚었다.

김윤 CTO는 “SK텔레콤은 기술 중심의 서비스가 아닌 고객 중심의 서비스를 지향하는 회사로, 5G 기술 역시 현재 표준화된 여러 기술들의 상용 수준, 완성도를 따져 적합한 기술을 조합해 상용화하고 선제적 기술을 개발한다”라고 말했다.

28GHz·SA는 B2B에 적합

현재 상용화돼 있는 5G 네트워크는 LTE와 장비를 일부 공유하는 ‘NSA(Non-standalone)’ 방식이다. 통신사 등에 따르면 5G SA는 기존 5G NSA보다 통신 접속 시간이 2배 빠르고, 데이터 처리 효율이 약 3배 높다.

또 국내에서는 현재 3.5GHz 주파수로 5G 서비스를 상용화했으며 28GHz 주파수 대역 서비스를 준비 중이다. 6GHz 이하 주파수를 사용하는 5G 네트워크는 LTE보다는 속도가 빠르지만, 28GHz 초고주파를 이용한 5G보다는 느리다. 그러나 28GHz 대역은 장애물을 피해서 가는 회절성이 약해 더 많은 기지국을 세워야 해서 비용 부담이 높다.

SK텔레콤은 이 같은 기술 특성을 들어 28GHz 대역 및 SA 기술이 B2B 특화 서비스에 적합하다고 밝혔다. 28GHz 주파수는 전파 특성상 서비스 커버리지가 3.5GHz 대비 10~15% 수준이기 때문에 광범위한 망 구축이 필요한 일반 소비자 대상의 B2C용보다는 기업을 대상으로 한 B2B 중심의 활용이 적합하다는 얘기다.

SK텔레콤 5G 기술 세미나 사전 브리핑

류정환 SK텔레콤 5GX인프라그룹장은 “28GHz 및 SA는 전파 특성, 기술 방식 등을 고려할 때 속도, 안정성 및 체감 품질 면에서 B2B 특화 서비스에 활용하는 것이 적합하다”라고 설명했다. 또 “SA는 네트워크 슬라이싱 기술을 지원하는 등 5G 특성에 잘 맞는 방식이나, 초기 단계에는 LTE와 결합해 빠른 속도를 내는 현재 NSA 방식의 장점이 있으므로 28GHz와 마찬가지로 B2B 중심으로 활용하는 것이 적합하다”라고 덧붙였다.

현재 28GHz 대역을 중심으로 5G망을 상용화한 미국의 경우 커버리지 확대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중대역(mid-band) 주파수에 대한 투자를 늘려가고 있다.

이날 연사로 참석한 알렉스 최 도이치텔레콤 부사장은 “한국을 제외하고는 높은 속도를 낼 수 있는 3.5GHz 중대역에서 전국적인 규모의 커버리지를 갖춘 경우는 전 세계적으로 거의 없다”라고 밝혔다.

28GHz·SA 연내 상용화 추진

당초 통신사들은 연내 5G SA, 28GHz 대역 상용화를 추진했지만, 코로나19 사태로 투자 및 테스트 일정이 지연된 상태다. 이에 대해 통신 3사 CEO는 지난 7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의 간담회에서 시장 수요를 감안해서 하반기에 시범사업을 중심으로 28GHz 대역 투자 확대에 노력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5G SA의 경우 올해 하반기 상용화를 진행한다는 입장이다.

이날 류정환 그룹장은 “28GHz 상용화를 올해 내 해보려 한다”라면서도 “장비 개발이 필요한데 완전히 끝나지 않았고 단말기 쪽도 봐야 한다. 주변 생태계가 형성돼야 하는데 (관련 사례를) 열심히 발굴 중이다”라고 말했다.

김윤 CTO는 “5G 상용화는 SK텔레콤뿐만 아니라 정부, 제조사, 네트워크 장비 및 서비스를 만드는 여러 제공자들이 있어 가능했던 일”이라며 “제공자뿐만 아니라 새로운 5G 기기와 기술을 사용하는 얼리어답터, 무선 선진 국민, 부족하지만 계속 진화와 발전을 독려해주는 소비자가 있었기에 세계 최초·최고의 5G 생태계를 구축할 수 있었다”라고 밝혔다.

spirittiger@bloter.net

사랑과 정의의 이름으로 기술을 바라봅니다. 디바이스와 게임, 인공지능, 가상현실 등을 다룹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