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LG, 보급형 스마트폰 ‘K 시리즈’ 3종 출시…글로벌 겨냥

2020.09.24

LG전자가 보급형 스마트폰 라인업인 ‘K 시리즈’ 3종을 출시한다. 국내 시장이 아닌 글로벌 시장을 겨냥한 제품으로, 10월 유럽을 시작으로 중남미, 중동아프리카, 아시아 등에 순차 출시된다.

K 시리즈 3종은 ‘가성비’를 내세웠다. 가격은 지역별, 통신사별로 상이하지만 30~40만원대 수준이다. LG전자는 프리미엄급 디자인을 강조했다. K42는 후면 디자인에 첨단 웨이브 패턴을 적용, 미세한 높낮이를 구현해 미끄러지지 않는 그립감을 제공한다. 또 흠집에 강한 UV 코팅을 적용했다.

LG K42

K62, K52 후면에는 LG 벨벳과 같은 광학패턴과 지문이 잘 묻지 않는 무광 소재를 사용했다. 빛의 양과 조명의 종류에 따라 색상이 다양하게 변하는 모습이다. 전면에는 카메라 구멍을 제외한 부분을 화면으로 채우는 ‘펀치홀’ 디자인이 적용됐다.

LG K62

LG K52

K 시리즈 3종은 6.6인치 대화면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또 20:9 시네마틱 화면 비율을 적용해 몰입감을 높였다. 콘텐츠 음향을 자동으로 분석해 최적의 오디오 음질을 맞춰주는 AI 사운드도 지원한다.

후면 카메라는 표준, 초광각, 심도, 접사 등 4개의 렌즈로 구성됐다. K62, K52는 4800만 화소 표준 렌즈를 탑재했다. 사물을 자동으로 인식해 최적의 화질을 추천하는 AI 카메라도 지원한다.

배터리는 3종 모두 4000mAh 수준이다. 또 미 국방부 군사표준규격인 ‘밀리터리 스펙’을 통과하는 등 내구성을 강화했다. 프로세서는 K62와 K52가 2.3GHz 옥타(MT6765), K42가 2.0GHz 옥타(MT6762)를 갖췄다. 램은 K62와 K52가 4GB, K42가 3GB 수준이다.

정수헌 LG전자 MC해외영업그룹장·부사장은 “프리미엄급 디자인, 대화면, 후면 쿼드 카메라, 대용량 배터리 등을 적용해 경쟁력 있는 실속형 제품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고객 선택 폭을 넓혀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spirittiger@bloter.net

사랑과 정의의 이름으로 기술을 바라봅니다. 디바이스와 게임, 인공지능, 가상현실 등을 다룹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