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줄리뷰] 동서양의 조화, 앙버터쑥떡·밀키후르츠찰떡

가 +
가 -

의도가 없고 기준도 없고 전문성도 없는 파격 기획.
아무거나 골라잡아 내 맘대로 분석하는 10줄 리뷰.

작명센스에 감탄/촬영=김주리 기자

‘앙버터쑥떡’과 ‘밀키후르츠찰떡’. 각각 편의점 씨유와 GS25에서 구입했다.

앙버터쑥떡이라니…앙버터쑥떡…봐도봐도 놀라운 작명센스/촬영=김주리 기자

딱 하나 남아있는 제품 아슬아슬하게 겟(get)!. 냉동보관은 ‘금지’.

포장지를 뜯으면 이런 모습/촬영=김주리 기자

모양이 예쁘다. 앙버터쑥떡은 홈런볼을 떠올리기도.

쑥떡에 인절미 콩코물이 진하게 듬뿍/촬영=김주리 기자

인스턴트 특유의 향이 없다. 시장에서 파는 쑥떡 냄새.

속은 이런 모습/촬영=김주리 기자

쑥떡에 팥페이스트로 꽉 찼다. 간간이 버터향이 느껴진다. 맛있다!

우연한 깔맞춤/촬영=김주리 기자

빨간색은 딸기맛, 노란색은 망고맛, 초록색은 메론맛이다.

절단면/촬영=김주리 기자

과일치즈케이크와 떡을 섞은 맛. 물리는 느낌없이 부드럽고 산뜻하다.

음료도 동서양의 조화/촬영=김주리 기자

식혜와 커피, 어떤 게 더 잘 맞을까.

커피 勝/촬영=김주리 기자

생각보다 커피와 떡이 매우 잘 어울린다. 크림과 버터, 떡의 무거운 질감을 블랙 커피가 날카롭게 파고들며 중화해주는 느낌. 단 맛과 쓴 맛의 조합도 좋다.

다 먹고 나면 배부르다. 디저트는 아니고 끼니용이다.

그나저나 이거 매일 쓰면서 살 찌는 기분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