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코딩 교육 플랫폼 ‘엘리스’, 105억원 시리즈 B 투자 유치

가 +
가 -

온라인 코딩 교육 플랫폼 엘리스가 삼성벤처투자, LB인베스트먼트, 산업은행, 알토스벤처스로부터 총 105억원의 시리즈B 투자를 유치했다고 24일 밝혔다. 알토스벤처스는 시리즈A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 투자다. 이로써 엘리스가 현재까지 확보한 누적 투자액은 총 135억원을 기록하게 됐다.

카이스트 출신들 모인 ‘코딩 교육’ 플랫폼…부정행위 검사 기술까지

엘리스는 2015년 카이스트 AI 연구실 박사과정 출신들이 공동 창업한 온라인 코딩 교육 플랫폼, 콘텐츠 기업이다. 카이스트 학내 교육 플랫폼으로 시작해 현재 SK그룹, LG그룹 등 대기업 고객사와 카이스트 등 대학 및 초・중・고등학교, 그리고 성인과 청소년 개인들에게 온라인으로 코딩 교육을 받을 수 있는 플랫폼과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다. 자체 개발한 클라우드 기반의 코딩 실습 플랫폼과 인공지능(AI)에 기반한 학습 이탈률 예측 솔루션, 부정행위 검사 알고리즘 등을 통해 교육 이수율을 80% 이상으로 끌어올리는 교육 성과를 이룬 바 있다.

엘리스는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기존 B2B 기업 교육과 B2C 코딩 교육 서비스(엘리스 아카데미)를 강화하고, 코딩 교육과 일반적인 비대면 교육이 플랫폼 내에서 모두 가능한 통합 서비스를 제공하는 방향으로 사업 영역을 확장할 계획이다. 김재원 엘리스 대표는 “최근 자체 개발한 실시간 화상 및 원격 시험 모니터링 서비스를 카이스트와 하나금융TI 등 주요 대학과 기업에 성공적으로 제공했으며, 앞으로 코딩 학습뿐만 아니라 비대면 수업 진행에 필요한 LMS(Learning Management System, 학습관리 시스템)까지 가능한 올인원 교육 솔루션으로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투자에 참여한 LB인베스트먼트 강동철 책임심사역은 “엘리스는 자체 기술력으로 클라우드 기반 실습 플랫폼을 개발해 코딩 교육 성과를 극대화했다”라며 “코로나 19로 인해 비대면 교육 수요가 증가하면서 엘리스가 강점을 가진 실습 및 원격 교육 솔루션이 급속도로 성장할 수 있을 것이라고 판단해 투자를 결정했다”라고 말했다. 삼성벤처투자 이현정 책임운용역은 “엘리스는 코딩 교육에 특화된 플랫폼을 보유하고 있음은 물론, 학습 이탈률 예측 및 부정행위 검사 알고리즘과 같은 학습 관리 시스템을 보유하고 있어 향후 원격 교육 플랫폼으로도 수평적 확장이 가능함에 주목했다”라고 투자 이유를 설명했다.

한편, 엘리스는 4차 산업 관련 직무교육 관련 교육기관들과 적극적으로 협력 및 제휴 관계를 맺고 AI 튜터링 기능과 같은 인공지능 솔루션을 제공해 직무 교육에서도 교육 효과를 극대화할 예정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