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현대건설기계, 5G무인지게차로 332조원 건설기계 시장 겨냥

가 +
가 -

KT와 현대건설기계가 5G 기반 자율주행 무인 지게차로 글로벌 건설 기계 시장을 겨냥한다. 해당 시장은 연평균 6.4% 성장해 2022년 약 2834억달러(약 332조원) 규모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24일 KT는 현대건설기계와 함께 전북 군산 현대건설기계 공장에서 5G 기반 무인 지게차 융합 기술 공동 개발을 위해 추진한 실증사업(PoC) 성과 발표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에는 전홍범 KT AR/DX융합사업부문장·부사장, 공기영 현대건설기계 사장 등이 참석해 스마트 산업차량 플랫폼 구축 성과를 공유하고, 내년도 사업화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KT가 현대건설기계와 함께 24일 전북 군산 현대건설기계 공장에서 5G 기반 무인지게차 융합기술 공동개발을 위해 추진한 실증사업 성과 발표회를 개최했다.

양사는 지난 5월 ‘5G 스마트 건설기계·산업차량 플랫폼 공동 개발 및 사업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실증 사업을 추진했다.

이번 행사에서 양사는 협업으로 공동개발 한 ▲5G 기반 무인지게차 원격관리 제어 기술 ▲AI 기반 무인지게차 긴급 음성제어 기능 ▲3차원 무인지게차 측위 솔루션(3D 슬램) 기능, ▲AR 기반 원격지원 솔루션 등을 시연했다.

KT는 클라우드로 제공되는 자사 통합 모빌리티 플랫폼 ‘모빌리티 메이커스’를 접목해 무인 지게차를 멀리 떨어진 곳에서도 운용하거나 제어하는 게 가능했다고 설명했다. 또 소음 환경 속에서도 듣고 싶은 소리만 선별해 판별하는 AI 기술을 적용해 긴급 상황 시 음성으로 제어할 수 있는 기능을 선보였다.

양사는 지금까지 성과를 토대로 5G 기반의 스마트 건설기계 및 산업 차량 플랫폼 개발에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공기영 현대건설기계 사장은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혁신적인 물류 시스템의 도입과 함께 글로벌 물류 시장이 빠르게 진화하고 있다”라며 “KT와 긴밀한 협력을 통해 물류 자동화 및 스마트 팩토리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5G 기반 첨단 무인 지게차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전홍범 KT AI/DX융합사업부문장·부사장은 “KT는 현대건설기계와 협력해 AI, 빅데이터, 클라우드 ‘ABC’ 기반의 건설기계, 산업 차량의 디지털 혁신 성과를 확인할 수 있었다”라며 “다양한 분야에서 다각적인 협업을 통해 앞으로 국내 기업들의 디지털 혁신(B2B DX) 가속화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