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소셜 게시판’…트위터 기반 ‘톡팟’

가 +
가 -

‘소셜 댓글’에 이어 이번에는 ‘소셜 게시판’ 서비스가 등장했다. 유스풀패러다임이 공개한 ‘톡팟‘이다.

톡팟은 겉보기엔 ‘게시판’이다. 홈페이지나 커뮤니티에 흔히 쓰듯, 웹사이트 회원이나 방문객이 글을 올리는 공간이다. 특별한 점은, 따로 게시판 도구를 쓰지 않고 트위터를 게시판으로 활용한다. 방문자가 트위터로 로그인해 글을 남기면, 톡팟 게시판과 글쓴이 트위터로 동시에 글이 올라간다. ‘소셜 댓글’이 블로그 글이나 언론 기사에 대한 의견을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 같은 사회관계망 서비스(SNS) 계정을 이용해 남긴다면, 톡팟은 그 자체로 게시판 기능을 위해 만들어진 서비스다.

페이스북 담벼락은 친구들이 올린 글이나 사진 등을 인기순·시간순으로 나눠 보여준다. 트위터 타임라인은 시간 순서대로 구독글이 흘러가는 공간이다. 톡팟은 이를테면 페이스북 담벼락의 커뮤니티 특성과 트위터 타임라인의 정보 흐름을 적절히 섞은 서비스인 셈이다.

아직까지는 트위터 아이디를 이용한 글쓰기만 제공된다. 트위터를 기반으로 한 만큼, 몇 가지 제약도 있다. 한 번에 올리는 글자수는 최대 140자다. 게시판 이용자가 자기 글을 지우면, 트위터 계정에서도 똑같이 지워진다. 관리자도 톡팟 게시물을 임의로 지울 순 있지만, 이 경우엔 게시물 작성자 트위터 글까지 지워지지는 않는다.

톡팟은 이제 갓 문을 연 따끈한 서비스다. 지금은 톡팟 게시판을 쓰려면 ‘서비스 신청‘ 페이지에서 사용 신청을 먼저 해야 한다. 접수가 끝나면 신청자 트위터 계정으로 사이트 키가 발급되고, 톡팟에서 제공하는 HTML 소스코드에 해당 사이트 키를 채워넣으면 된다. 이제 소스코드를 복사해 블로그나 웹사이트 원하는 곳에 붙여넣으면 게시판 기능이 활성화된다.

김석준 유스풀패러다임 대표는 “트위터에서 쓴 글을 톡팟에 동시에 보내는 실시간 동기화 기능과 위치연동 기능 등을 곧 덧붙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