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르마체인, 메인넷 ‘아우구스투스 1.0’ 출시

가 +
가 -

블록체인 기반 전자계약 플랫폼 피르마체인(FirmaChain)의 메인넷 ‘아우구스투스 1.0’이 29일 공식 출시를 알렸다. 아우구스투스는 합의 프로토콜로 ‘텐더민트(Tendermint)’를 사용한 프레임워크 ‘코스모스 SDK’를 통해 구축됐다.

텐더민트는 PoW(작업증명)과 PoS(지분증명) 합의의 성능 문제를 해결한 PBTF(프랙티컬 비잔틴 장애 허용)에 DPoS(위임지분증명) 개념을 추가한 형태로, 퍼블릭·프라이빗 블록체인에 모두 적용할 수 있다는 특징이 있다.

아우구스투스 1.0은 ▲계약 관련 스마트 콘트랙트 호출 및 지원 ▲ERC-20 대비 낮은 수수료를 통한 계약서 검증 및 업로드 ▲전자문서/계약/서명 관련 업데이트의 높은 확장성 ▲최대 1000TPS 네트워크 속도 등의 기능을 지원한다.

또 메인넷 검증자는 ▲노드 운영을 통한 장부 관리 ▲블록의 무결성 검증 및 블록 생성 ▲블록 내 기록되는 전자계약(E-Contract) 계약서 파일 해시 검증 등의 역할을 하게 된다. 검증차 참여에 따른 보상은 메인넷 코인인 ‘피르마(FIRMA)다.

기존 피르마체인토큰(FCT)는 추후 토큰 스왑을 통해 피르마로 전환되며, 구체적인 일정은 아우구스투스 1.0 안정화 이후 공지될 예정이다. 월렛 등 기타 내용은 피르마체인 공식 웹사이트나 블로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윤영인 피르마체인 대표는 “기존 ERC-20을 통해 운영되던 합의 방식과 수수료 체계 등이 합리적 가치를 추구하는 피르마체인의 목적성에 부합하지 않아 독자 메인넷을 구축하게 됐다”며 “추후 추가될 수 있는 다양한 블록체인 기능 구현을 위해 아우구스투스를 더욱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