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오라클, 아파치 재단에 자바 커뮤니티 탈퇴 재고 요청

2010.12.13

오라클이 아파치 소프트웨어 재단에 자바 SE/EE 최고 위원회 사퇴 결정을 다시 생각할 것으로 요청했으며, 아파치 재단이 자바의 미래에 매우 중요하다는 사실도 인정했다.

아파치 재단은 지난 9일 오라클이 자바에 대해 과도한 통제를 한다는 이유로 위원회 탈퇴한다고 발표했다.

이와 관련해 오라클의 개발담당 부사장 아담 메싱거는 “지난 달 오라클은 아파치를 자바 최고 위원회에 재임명했는데, 이는 아파치의 자바에 대한 적극적인 참여를 소중하게 생각하기 때문”이라며 회유적인 자세를 보였다.

메싱거는 “오라클은 자바의 발전에 대한 책임을 지고 있으며, 수백만의 자바 개발자와 최고 위원회의 대다수가 동의하는 자바 표준의 통일성을 유지해야 한다. 아파치가 스스로의 중요성을 다시 한 번 생각하고, 자바를 발전시켜 나가기 위한 프로세스에 계속 참여해 주기를 권한다. 아파치와 아파치가 관장하고 있는 수많은 오픈소스 프로젝트는 전체 자바 생태계에 매우 중요한 부분이다”라고 강조했다.

실제로 아파치 재단은 자바와 연결된 100여 개의 오픈소스 프로젝트를 여러 가지 방법으로 후원하고 있으며, 이중에는 톰캣과 제로니모 애플리케이션 서버도 포함되어 있다. 오라클이 이처럼 화해의 응답을 보낸 것은 아파치 재단의 참여가 없으면, 향후 자바 로드맵이 적지 않은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는 사실을 오라클이 인지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하지만 최소한 현재로서는 아파치 재단이 위원회에 다시 합류하고 싶어하는 것 같지는 않다.

아파치 재단의 사장 짐 지겔스키는 트위터를 통해 “아파치가 다시 생각해야만 하는 이유를 제시하라”고 말했다.

지겔스키는 또한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자바 커뮤니티 프로세스는 “죽었다”며, “남은 것이라고는 자바 생태계라는 거리를 뇌를 찾아 걸어다니는 좀비뿐이다”라고 극언을 하기도 했다.

하지만 지겔스키는 “아마도 이런 죽음으로부터 새로운, 진정한 커뮤니티 프로세스가,  하나의 주체가 다른 여러 주체보다 우월하지 않은 프로세스가 어딘가에서 일어날지도 모른다. 그것이 바로 아파치 재단이 보고자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겔스키는 IDG 뉴스서비스에 보낸 이메일을 통해 지겔스키는 “오라클이 FOU를 없애지 않고, 자바 스펙 참여 계약(Java Specification Participation Agreement)을 영속시키는 한, 논의할 것이 없다. 오라클이 정말로 대화를 재개하고 싶고, 아파치가 한층 더 개방적인 자세를 취하기를 원한다면, FOU를 없애야 한다”고 밝혔다.

아파치의 임원 게어 매그누슨 역시 오라클의 발표에 대해 “우리가 현재 하고 있는 것은 자바는 오픈소스 라이선스 하에 누구나 아무런 제한없이 배치하고 배포할 수 있다는 개념을 지키는 것이다. 오라클이 자바 SE7에 대해 제시한 조건은 이런 사전에 배제하는 것이며, 흥미로운 것은 오라클이 이런 자바의 정신을 지키기 위해 아무런 시도도 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이라고 지적했다.

jay_park@idg.co.kr

세계적인 IT 미디어 그룹 IDG에서 제공하는 뉴스입니다. 블로터닷넷과 IDG코리아(www.idg.co.kr)가 제휴를 맺고 블로터닷넷 독자여러분을 찾아갑니다. IDG가 제공하는 컨텐츠는 IDG의 저작권 정책에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