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소셜게임 이용자 10명 중 7명은 여성”

가 +
가 -

소셜게임 주요 이용자는 20대 여성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노리타운스튜디오가 올해 1월부터 지금까지 자사 소셜게임 ‘해피아이돌’과 ‘해피타운’의 누적 이용자 50여만명을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다.

이용자 연령대를 보자. 네이트 앱스토어는 19~29살 이용자가 절반 가량인 49.4%를 차지했다. 1318세대는 26.5%로 그 뒤를 이었다. 지난 10월 서비스를 시작한 네이버 소셜앱스의 경우, 1318 세대가 48.1%로 가장 활발하게 소셜게임을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20대 이용자는 23.5%를 차지했다. 30대 이용자도 플랫폼 별로 각각 4.9%와 9.7% 를 차지하며 전연령대가 소셜게임을 즐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남녀 비율을 보면, 네이트와 네이버 두 플랫폼 모두 여성 이용자가 70%와 71%를 차지했다. 손쉽게 접근할 수 있고 인맥 증대와 친목을 도모하는 소셜게임의 특징에서 기인한 결과로 보인다. 네이트 앱스토어 전체 이용자 중 여성 비율은 약 60%다.

조사를 진행한 노리타운스튜디오쪽은 “이번 조사 결과는 전세계적으로 소셜게임의 사용자 층이 급속히 확대되어가는 지금의 추세를 감안할 때, 기존 남성 이용자가 대부분인 온라인게임의 시장 판도가 소셜네트워크를 중심으로 변화할 수 있음을 시사한다”고 의미를 밝혔다.

이번 분석에 사용된 ‘해피아이돌’은 아이돌 육성형 소셜게임이다. 자신만의 기획사를 설립해 아이돌을 연습생에서 월드스타로 만드는 형태로, 다양한 친구 요소를 도입해 아이돌 육성의 즐거움에 친구간 교류와 친목 도모 기능을 더했다. ‘해피타운’은 자신만의 건물을 건설하고 도시를 꾸미며 친구들과 같이 도시를 발전시켜나가는 체험형 소셜게임이다.

소셜게임은 사회관계망 서비스(SNS)를 기반으로 이용자끼리 교류하고 친목을 다지는 형태의 게임이다. 페이스북과 마이스페이스, 하이파이브와 믹시 같은 글로벌 SNS에서 활성화돼 있으며 국내에도 네이트와 네이버, 다음 등 포털을 중심으로 서비스가 제공되고 있다.

노리타운스튜디오는 안철수연구소 사내벤처 ‘고슴도치플러스’로 출발한 소셜게임 전문업체다. 국내 소셜게임 분야에서 40%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다.

미디어전문 리서치회사 스크린 도제스트에 따르면, 소셜게임 시장 규모는 2008년 7600만달러에 불과했으나 2009년 6억3900만달러, 2010년에는 이보다 30% 늘어난 8억2600만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2014년께면 시장규모가 15억2600만달러까지 확대될 전망이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