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허니콤은 안드로이드 3.0 아닌 2.4?…내년 2월 배포설

2010.12.17

지난 6일, 앤디 루빈 구글 부사장은 ‘다이브 인투 모바일(Dive Into Moblie)’ 행사장에 허니콤의 프로토타입을 탑재한 모토로라의 모토패드를 들고 나왔다. 그간 소문만 무성했던 허니콤(Honeycomb)이 베일을 벗는 순간이었다.

그러나 이날도 허니콤과 이를 탑재한 태블릿에 대한 상세한 정보는 공개되지 않았다. 시연을 통해 화면 분할 등 새로운 기능 몇 가지가 탑재될 것이라는 정보만 소개된 정도였다.

honeycomb-android-illustration

허니콤 일러스트(출처 : androidandme.com)

이런 상황에서 안드로이드 전문지 안드로이드앤미(Androidandme)가 허니콤에 대한 흥미로운 기사를 올렸다. 허니콤이 안드로이드 3.0이 아닌 2.4 버전이 될 것이며, 내년 2월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행사를 즈음해 정식으로 배포될 것이라는 내용이다.

안드로이드앤미의 필자 테일러 윔벌리(Taylor Wimberly)는 이 정보를 제공한 소식통은 안드로이드 서드파티 소프트웨어 업체에 근무하는 개발자로, 익명을 요구했지만 그 동안 정확한 정보를 제공해왔다고 강조했다.

윔벌리는 “모토로라 등 여러 제조업체들이 내년 1윌 열리는 CES 2011에서 허니콤 제품을 선보일 것“이라고 예상했으며,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는 허니콤의 정식 출시 시점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구글이 만약 허니콤을 2.4 버전으로 출시한다면) 3.0은 무언가 특별한 버전을 위해 남겨놓겠다는 뜻”이라며 “허니콤은 이 가운데 몇 가지 새로운 기능이 빠진 베타 버전이 될 것”이라고 추측했다.

또한, 구글 관계자가 그에게 내년 5월에 열리는 구글 I/O 행사에 주목하라고 귀띔한 것을 소개하며, “구글이 2월에 허니콤을 2.4 버전으로 선보인다면, (특별한 기능을 갖춘) 안드로이드 3.0은 내년 5월 구글 I/O 행사에 맞춰 공개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안드로이드앤미의 보도가 사실로 밝혀진다면, 안드로이드는 올 1월에 2.1 버전(이클레어)을 탑재한 제품이 처음 출시된 이후 6월에 2.2 버전(프로요), 12월에 2.3 버전(진저브레드)이 공개된 데 이어, 곧바로 내년 2월에 2.4 버전(허니콤)이, 5월에 3.0 버전(아이스크림?)이 출시되는 셈이다.

지난 6월 앤디 루빈 부사장은 머큐리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안드로이드 플랫폼이 안착되기 시작하면, 현재 1년에 두 번 꼴인 업데이트 주기를 1년에 한 번 꼴로 줄이겠다”고 말한 바 있다. 구글은 안드로이드 플랫폼이 안착되기까지는 앞으로도 수 차례 업데이트가 더 필요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안드로이드의 숨가쁜 업데이트 질주가 내년까지 이어질 기미다.

만약 허니콤이 스마트폰에는 적용되지 않는 태블릿 전용으로 출시된다면 제조업체와 서드파티의 업데이트 부담은 다소 줄어들겠지만, 반대로 스마트폰/태블릿 겸용으로 선보인다면 제조업체 엔지니어와 서트파티 개발자들은 연말에 진저브레드 업데이트 작업을 선물(?)받은 데 이어, 신년 특집(?)으로 허니콤 업데이트에 매달리게 될 것이다.

ezoomin@bloter.net

블로터닷넷 기자. 모바일의 시대에 모두 다 함께 행복해지는 세상을 꿈꿉니다. / 모바일, 스마트폰, 통신, 소통 / 따뜻한 시선으로 IT 세상의 곳곳을 '줌~인'하겠습니다. ezoomin@bloter.net / 트위터 @ezoom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