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 ‘비자금 의혹’ 정조준

가 +
가 -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출처=SK네트웍스 홈페이지

검찰이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의 비자금 의혹에 대해 전면적 수사에 착수했다. 최 회장이 법인 계좌를 활용해 비자금을 조성했는지가 이번 수사의 핵심이다. 최 회장은 SK그룹을 창업한 고(故) 최종건 회장의 아들이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사촌 형이다.

6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전준철 부장검사)는 이날 서울 중구 SK네트웍스와 SKC 수원 본사·서울사무소, SK텔레시스 본사,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의 주거지 등 10곳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회계자료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했다.

최 회장이 압수수색 현장에 있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검찰은 SK네트워스의 내부 자금 일부가 최 회장의 비자금으로 조성됐다는 정황을 입수, 강제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금융정보분석원(FIU)은 2018년 SK네트웍스에서 약 200원 규모의 수상한 자금흐름을 포착하고 검찰에 사건을 넘겼다.

FIU에서 사건을 넘겨 받은 검찰은 이를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에서 수사해오다 최근 반부패수사1부에 재배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날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자료를 토대로 회사 관계자들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