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의 승부수, AI로 디지털 금융 산업 진출

가 +
가 -

엔씨소프트가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해 디지털 금융 산업에 도전한다. 증권사, 로보어드바이저 업체와 합작법인을 설립해 새로운 형태의 디지털 증권사를 출범시킬 계획이다.

엔씨소프트 알엔디 센터. /사진=엔씨소프트

7일 엔씨소프트에 따르면 KB증권, 디셈버앤컴퍼니자산운용과 ‘인공지능(AI) 간편투자 증권사’ 출범을 위한 합작법인(JV)에 참여했다. KB증권의 제안으로 AI 기반 기술 협력 방안을 상호 검토한 엔씨소프트는 “금융 AI 기술 확보와 AI 고도화를 목표로 참여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합작법인은 엔씨소프트의 AI 기술, KB증권의 금융투자 노하우, 디셈버앤컴퍼니의 로보어드바이저 기술 융합을 추진하는 형태로 구성된다. 디셈버앤컴퍼니에 엔씨소프트와 KB증권이 각각 300억원씩 투자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3사의 목표는 인공지능이 자산 관리에 대해 조언하는 ‘AI PB(Private Banking)’ 개발이다. 엔씨소프트의 자연어 처리(NLP) 기술, KB증권 및 디셈버앤컴퍼니의 금융 데이터를 접목해 개발할 계획이다. AI PB는 디셈버앤컴퍼니의 맞춤형 로보어드바이저 서비스인 ‘핀트’와 결합해 AI 금융투자 플랫폼으로 발전시킨다.

엔씨소프트, 디셈버앤컴퍼니, KB증권 3사 관계자들이 6일 서울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파르나스에서 합작법인 출범을 위한 조인식을 진행한 후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왼쪽부터 박정림 KB증권 대표이사, 정인영 디셈버앤컴퍼니 대표이사, 정진수 엔씨소프트 수석 부사장. /사진=엔씨소프트

합작법인과 협력을 담당할 엔씨소프트 NLP센터는 자연어 생성 및 이해, 자연어 기반 질의 응답, 지식 추론, 데이터 탐지 등을 중심으로 AI 기술을 연구하고 있다. 앞서 엔씨소프트는 스포츠(AI 야구 정보 앱), 미디어(AI 기사) 등 다양한 분야에서 관련 AI 기술을 선보인 바 있다.

장정선 엔씨소프트 NLP센터장은 “합작법인 출범으로 엔씨의 AI 기술이 한 단계 도약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연구 성과를 다양한 분야에 접목시켜 AI 기술 가능성을 발전시킬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