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이드 덩치 키운다…자회사 조이맥스 300억 유증

가 +
가 -

위메이드가 자회사 조이맥스를 통한 덩치 키우기에 나선다. 모바일 MMORPG ‘미르4’를 비롯해 다양한 라인업을 준비중인 위메이드는 조이맥스의 유상증자 등을 통해 신규 사업을 함께 모색한다.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가 조이맥스 공동대표까지 겸임하는 형태로 경영 전반에도 변화를 꾀할 방침이다.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 겸 조이맥스 공동대표. /사진=위메이드 홈페이지 갈무리

8일 조이맥스에 따르면 이날 이사회를 열고 장현국 대표이사를 선임했다. 이를 통해 조이맥스는 이길형 대표 단독 체제에서 공동 대표 형태로 전환하게 됐다.

공동대표 체제 구축은 조이맥스의 경영 효율성 증대 및 게임 사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전략적으로 결정됐다고 양사는 설명했다. 이를 통해 장현국 대표는 조이맥스의 신규 사업 기회 등 경영 전반을 총괄하는 한편 이길형 대표의 경우 게임 개발, 사업, 서비스를 담당한다.

위메이드 사옥에 출시를 앞둔 모바일 MMORPG ‘미르4’가 래핑돼 있다. /사진=위메이드

조이맥스는 운영 자금 등을 확보하기 위해 신주 729만401주를 발행하고 이를 통해 약 300억원을 마련한다. 유상증자를 통해 확보된 자금은 이달 말 서비스할 ‘스타워즈: 스타파이터 미션’과 신작 SF 전략게임 ‘라이즈 오브 스타즈(ROS)’ 등 신규 게임 마케팅, 게임 개발, 운영자금 등으로 활용할 방침이다. 향후 개발사 인수·합병(M&A)도 추진한다.

장현국 조이맥스 대표는 “조이맥스가 지속 성장할 방안과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현재 준비하고 있는 게임의 성공적인 서비스와 성공한 개발사의 인수 합병 등에 총력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