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피해 다룬 만화 ‘풀’, 만화계 오스카상 수상

가 +
가 -

김금숙 작가의 만화 ‘풀’이 미국의 권위있는 만화상인 ‘하비상(Harvey Awards)’을 수상했다.

12일 한국만화영상진흥원에 따르면 지난 9일 오후 5시(미국 현지시각) 뉴욕 코믹콘에서 풀의 수상 결과가 발표됐다. 김금숙 작가는 온라인으로 열린 공식 축하연에서 트로피를 전달받고 수상소감을 전했다.

김금숙 작가(오른쪽)의 만화 ‘풀’이 미국 하비상을 수상했다. /사진=한국만화영상진흥원

만화 풀은 가장 낮은 곳에서 인권을 유린당했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의 살아있는 증언을 바탕으로 탄생했다. 비극적인 역사 속에서도 평화 운동가이자 인권 운동가로서 살아가는 한 여성의 삶을 오롯이 그려낸 작품이다.

‘2016 스토리 투 웹툰 지원사업’에 선정됐던 풀은 같은 해 ‘2016 대한민국창작만화공모전’에서 최우수상을 받았다. 이후 영어, 프랑스어, 이탈리아어, 일본어, 아랍어, 포르투갈어 등 총 12개 언어로 해외 각국에 출간돼 국내 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큰 관심을 받았다.

풀은 올해 이탈리아 트레비소 코믹북 페스티벌에서 ‘최고의 해외 책’ 후보작에 선정됐고 지난해 미국 뉴욕타임스 최고의 만화로 선정된 바 있다. 지난해는 영국 가디언지 최고의 그래픽노블, 프랑스 휴머니티 만화상 심사위원 특별상 수상 등 다양한 수상 경력으로 해외에서도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김금숙 작가는 “하비상을 수상하게 돼 영광”이라며 “이번 하비상 수상으로 풀이 더 많은 사람들에게 다가가고 세계에 모든 곳에서 억압받는 여성들의 목소리를 들을 수 있도록 돕길 바란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이어 “숨기고 싶은 내면의 고통을 타인에게 드러내는 것은 어려운 일이며 많은 용기가 필요하다”며 “이옥선 할머니와 성노예로 살아야했던 다른 여성들은 많은 위험을 감수하고 자신이 겪은 끔찍한 일을 세상에 공개했다. 그들의 용기에 경의를 표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미국의 하비상은 만화가이자 편집자인 하비 커츠먼의 이름에서 따온 상이다. 만화계의 오스카상이라 불릴 정도로 탁월한 만화에만 주는 상으로 알려져 있다. 김금숙 작가의 풀은 ‘최고의 국제도서’ 부문에 최종 선정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