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에세이] 유명해진다는 것

가 +
가 -

이근 대위/사진=롯데리아 유튜브 광고영상 갈무리

유튜브 콘텐츠 ‘가짜 사나이’를 통해 스타덤에 오른 이근 대위가 각종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 대위는 13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최근 불거진 여러 논란에 대해 해명했는데요. 유엔 관련 경력을 허위로 기재했다는 주장, 클럽에서의 성추행에 따른 처벌 등에 반박하며 정면 돌파 의지를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이 대위는 “유명해진다는 것이 얼마나 위험한 일인지 깨닫고 있다. 절대 흔들리지 않고 앞으로도 이 모든 것이 내가 누리는 것들에 대해 주어진 책임이라 생각하고 더 경청하고 최선을 다해 설명하겠다”라고 덧붙였습니다.

갑작스러운 유명세를 얻은 유튜버, 인플루언서들이 과거의 과오에 발목 잡혀 ‘역풍’을 맞는 일은 종종 있습니다. 연예인도 마찬가지입니다. 이제는 톱스타가 된 가수 김호중 또한 ‘미스터 트롯’으로 인기를 얻은 이후 과거 연인 측이 폭행 등의 주장을 내세우면서 아직까지 진실 공방을 펼치고 있고요. 리얼리티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화제의 중심에 섰던 어느 인플루언서는 ‘학폭 논란’이 불거진 데에 대해 소송전에 나서기도 했습니다.

이 대위의 해명에 대해 누리꾼들의 반응은 부정적입니다. 다만 일부에서는 “죄를 지었다 한들 벌금으로 죗값을 치렀는데 평생 옭아 매여 살아야 하냐”라는 의견도 나오고 있습니다.

유명해진다는 것. 참 무서운 ‘양날의 검’입니다.

※본 기사와 관련해 김호중 팬클럽 측은 “과거 연인과의 문제는 김호중이 해당 사실을 부인했으며 현재 법으로 진행 중에 있다”고 전했습니다. 아울러 지난 8월 김호중은 공식 팬카페를 통해 “폭행에 관한 이야기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 진실을 꼭 밝혀내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